뉴스 > 정치

명품수수 경호실 간부 해임

기사입력 2006-09-29 10:02 l 최종수정 2006-09-29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청와대는 업자에게 사업상의 편의를 제공하고 고가의 명품을 수차례 건네 받은 것으로 드러난 대

통령 경호실 3급 김모 팀장을 해임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경호실 관계자는 지난 25일 경호실이 징계위원회를 열어 김 팀장을 해임키로 결정하고 현재 후속 절차를 밟고 있다며 개인적 차원의 문제라고 판단돼 내부 지휘계통에 대해 추가로 징계가 이뤄지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죽여달라 했다"…대구서 고교생이 여중생 숨지게 한 뒤 신고
  • 푸틴 "러시아,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공식 등록"
  • OECD "코로나 성공적 방역…한국 성장률 1위"
  • 청와대 "김조원, 대통령에 인사했다" 해명…여권서도 "집 팔아야" 공세
  • 이낙연 "4대강 순서 잘못"…권성동 "효과 없으면 부숴라"
  • 최장 장맛비로 서울 곳곳서 붕괴사고…집까지 와르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