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 분양원가 공개 범위 공방

기사입력 2006-09-29 15:37 l 최종수정 2006-09-29 17: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노무현 대통령의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 발언을 놓고 여야는 공개 범위를 놓고 맞서고 있습니다.
열린우리당은 환영한다며 즉각 후속대책을 준비할 방침이지만 한나라당은 민간부문의 분양원가공개는 부작용이 크다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황승택 기자가 보도합니다.


열린우리당은 노무현 대통령의 분양원가 공개입장을 적극 환영하면서 당내에 서민주거안정 대책위원회를 만들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 김근태 / 열린우리당 의장
-"서민생활 안정을 위해 어떤 경우에도 부동산투기를 근절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돋보인다.

강봉균 정책위의장은 분양원가 공개 제도의 시행착오를 최소화해 제도로 정착시키고 시장기능도 살려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 민간업체가 공개한 분양원가의 적절성 여부를 검증할 제도를 준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한나라당은 공공부분의 원가 공개는 찬성했지만 민간업체의 분양원가 공개는 반대했습니다.

민영아파트의 분양원가를 공개할 경우 공급 위축과 가격 상승만 부추길 위험이 높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 전재희 / 한나라당 정책위의장
-"민영아파트의 분양원가 공개가 집값을 잡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공급을 위축시켜서 분양받은 사람들의 시세 차익만 일부 보장할 뿐이고, 주택값의 해결에는 도움 되지 않는다"

한나라당은 다음달 10일 정책의총을 열어 분양원가 공개 범위에 대한 당론을 최종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mbn뉴스 황승택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21대 국회, 53년 만의 단독 개원…박병석 국회의장 선출
  • 미 대선 '시계 제로'…코로나 이어 '흑인사망'
  • [단독] 쿠팡 부천센터 이전에도 확진자 있었다
  • [단독] 자살 암시한 10대…'집념의 6시간'
  • "4월에도 밀입국 있었다"…해경, 뒤늦게 수사
  •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에 2630.5㎡ 부지 매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