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미, "북한 추가 핵실험시 강력한 조치

기사입력 2006-10-20 05:00 l 최종수정 2006-10-20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과 미국 두 외교장관은 회담을 통해 대북제재에 대한 안보리 결의안을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공유했습니다.
한미 두나라는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강력한 조치에 나설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유상욱 기자입니다.


반기문 장관과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북한의 추가 핵실험 움직임에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인터뷰 : 반기문 / 외교부 장관
"북한의 2차 핵실험은 현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는 것으로 결코 있어서는 안되며 그런 일이 발생하면 엄중한 결과가 뒤따를 것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국제적인 바람을 저버리지 말고 대화의 틀로 들어오라고 주문했습니다.

인터뷰 : 콘돌리자 라이스 / 미 국무장관 "가장 좋은 것은 북한이 무조건 6자회담에 복귀하고 또 빠른 시일내에 9.19 공동성명 내용을 이행하는 것이다."

한미 외교장관은 북핵 문제를 평화적이고 외교적으로 해결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인터뷰 : 반기문 / 외교부 장관
"제재를 위한 제재가 아니라 제재를 통해 북한을 핵폐기의 길로 이끌어내는 균형된 조치를 취해나갈 필요가 있다."

인터뷰 : 콘돌리자 라이스 / 미 국무장관 "결의안의 집행에 있어 긴장을 고조하면 안된다는 뜻이다. 긴장을 고조하는 방향으로 간다면 집행이 잘못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한미 두나라 사이에 현안으로 떠오른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에 대해서는 안보리 결의와 국제사회의 요구를 적절히 조화해 검토해 가기로 했습니다.

또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 즉 PSI 참여 확대 문제는 양측이 접점을 찾기 힘든 모습이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노무현 대통령은 라이스 미 국무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남북 경협사업이나 PSI참여 확대 문제는 유엔의 대북 결의안을 준거로 해서 조율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유상욱 / 기자
-"한미 양국은 대북제재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공유했습니다. 북한의 추가 핵실험을 막고 대화의 틀로 끌어들이기 위한 국제사회의 움직임이 빨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유상욱입니다."

화제 뉴스
  • '기사회생' 이재명, 이낙연 대세론 넘어설까…차기 대선판도 요동
  • 산책로 옆 유실지뢰 3,034개…장마철 아슬아슬 '시한폭탄'
  • [코로나19 반년] "백신 최소 1년, 치료제는 내년 상반기 전망"
  • [종합뉴스 단신] 동원예비군 훈련, 이르면 9월부터 '당일치기' 대체 검토
  • 문 대통령 "부동산 투기로 더 이상 돈 벌 수 없을 것"
  • 버스 기사가 운전 중 의식 잃고 가게 돌진… 18명 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