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근태 의장, 논란속 개성공단 방문

기사입력 2006-10-20 10:52 l 최종수정 2006-10-20 1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이 오늘 논란 속에 개성공단 방문을 강행했습니다.
대북 경협사업은 지속돼야 한다는 주장인데, 한나라당은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라며 맹공에 나섰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성원 기자!


질문)
당안팎의 비판이 거셌는데, 결국 김근태 의장이 개성공단을 방문하는군요?

답)
그렇습니다.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이 당내 논란에도 불구하고 오늘 오전 7시 개성공단을 방문하기 위해 국회를 출발했습니다.

김 의장은 개성공단 현황보고와 간담회에 이어 한국토지공사와 신원 등 입주업체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김 의장은 출발 전 발표한 성명서에서 북핵 사태에도 개성공단과 금강산 사업은 한치의 흔들림 없이 지속돼야 한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실 당내 일각에서는 김 의장의 방문을 두고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적지 않았는데, 오늘 방문으로 불만이 확산되는 분위기입니다.

북한의 2차 핵실험 징후가 관측되는 가운데 여당 지도부가 개성공단을 방문하는 것은 북에 잘못된 사인을 줄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일각에서는 대권후보로서의 입지를 다지기 위한 행동 아니냐는 비아냥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나라당도 북핵 위기 상황에서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인터뷰 : 김형오 / 한나라당 원내대표
-"실패한 포용정책의 끝자락을 붙잡고 무엇을 하겠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 여당의 최고 책임자로서 핵 포용정책의 전도사라는 오명을 남기지 않기를 바란다."

당 안팎의 논란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강행된 김 의장의 개성공단 방문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 지 관심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mbn뉴스 한성원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미투 운동' 김지은, 안희정 등 상대로 3억원 손해배상 소송
  • 北 최선희 "북미회담설에 아연…미국과 마주앉을 필요없어"
  • 광주 일곡중앙교회 신도 수 1천 500여명... 집단감염 우려
  • 거주하는 할머니 없는 정의연 마포쉼터…"8년 만에 문 닫는다"
  • 고 최숙현 선수 폭행 가해자 '팀닥터', 의사 면허도 없는 것으로 드러나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