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본회의장도 'NLL 공방'…전두환 추징법 통과

기사입력 2013-06-27 16:00 l 최종수정 2013-06-27 16:54

【 앵커멘트 】
여야는 오늘(27일)도 NLL 대화록 관련 공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본회의장에서도 가시 돋친 설전이 벌어졌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준희 기자!


【 기자 】
네, 국회입니다.


【 질문 】
본회의장 분위기 전해주시죠.


【 기자 】
네, NLL 공방은 법안을 최종 의결하는 국회 본회의장에서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포문을 연 건 새누리당 김성찬 의원이었는데요.

해군참모총장 출신인 김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에서 NLL은 명백한 군사분계선이고 해양영토선이라면서 민주당이 잘못을 인정하고 국민에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 인터뷰 : 김성찬 / 새누리당 의원
- "(NLL을) 포기하려 했던 실체가 이번에 드러났습니다. 국민에 대한 배신이고 부하 장병들에 대한 기만행위이며, 국기문란 행위임을 누구도 부정할 수 없을 것입니다."

반격에 나선 민주당 진성준 의원은 김무성 당시 선대본부장과 권영세 당시 종합상황실장이 국가1급 비밀인 대통령 대화록을 주무르며 정치공작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 인터뷰 : 진성준 / 민주당 의원
- "지난 대선 시기에 벌어졌던 선거 공작의 전모를 밝혀야 합니다. 공작에 관여했던 김무성·서상기·정문헌 의원은 의원직을 내려놓고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합니다."

각 당의 의사진행발언이 끝날 때마다 상대당 의원들의 항의가 쏟아졌고 급기야 강창희 국회의장이 품위를 지키라고 제지하기까지 했습니다.

양당 원내지도부도 아침 회의에서 맹공을 퍼부었는데요.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음성파일 100여 개를 확보하고 있다고 말한 것을 놓고 '도청전문' 정당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국정원과 새누리당의 공모 행각이 양파껍질처럼 벗겨지고 있다면서 범죄 커넥션의 배후와 몸통을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조금 전 본회의에서는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추징 시효를 3년에서 10년으로 연장하는 이른바 '전두환 추징법'이 통과됐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MBN뉴스 이준희입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