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 신당파·친노그룹 '결별론' 부상

기사입력 2006-11-29 11:12 l 최종수정 2006-11-29 11:12

노무현 대통령의 '탈당 시사' 발언을 계기로 통합신당 추진파와 친노 그룹 양쪽에서 합리적 결별을 모색해야 할 때라는 목소리가 공공연하게 나오고 있습니다.
친노그룹 일부 의원들은 노 대통령이 탈당해도 자신

들은 남아서 열린우리당의 깃
발을 지키겠다며 통합신당을 주장하는 쪽이 탈당해 결별한 뒤 앞으로 정치적 상황에 따라 연대 등의 방식을 모색하자는 주장을 폈습니다.
통합신당파 일부 의원들도 정책과 이념적 차이가 분명한 사람들은 갈라설 수 있는게 아니냐며 결별론을 제기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