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연일 '박정희' 공방

기사입력 2006-12-15 15:07 l 최종수정 2006-12-15 18: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선후보주자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박정희 전 대통령의 평가를 두고 여야가 연일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열린우리당은 군사독재정권의 따라하기라며 맹비난하고 있고, 한나라당은 정치공작의 망령이라며 서로 맞서고 있습니다.
최중락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공과가 대선 1년을 앞두고 여야의 기선잡기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제 1라운드는 열린우리당 민병두 홍보기획위원장의 선제공격으로 시작됐습니다.

이명박 전 서울시장을 "박정희 전 대통령의 향수에 기대고 있다"고 비판하자, 이에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는 "악의적 음해는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 고 맞썼습니다.

이는 당 차원의 공방으로 확산됐습니다.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은 한나라당이 육두문자까지 사용해 비판하는 망발을 저질렀다며 민병두 의원의 발언은 대선후보 검증차원이라며 감쌌습니다.

인터뷰 : 김근태 / 열린우리당 의장
-"없는 사실 유포한 것이 아니다. 이 전 시장 본인이 잘 아는 것을 지적 비판한 것이다"-

장영달 의원도 박정희 전 대통령 따라하기는 한나라당이 군사독재정부로 돌아가겠다는 반증이라며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난했습니다.

한나라당의 비난 수위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제 2의 김대업 사태로 규정하고 고질적인 공작, 음해정치라며 유력한 당 대권후보들을 보호하기 위한 경계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않습니다.

심재철 한나라당 홍보기획위원장은 민병두 의원이 민대업을 자처하고 있다며 갈라진 바가지다 보니 흙탕물을 튀기려고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인터뷰 : 최중락 기자
-"대선 1년을 앞두고 벌써부터 시작된 비방전. 유력대선후보를 둘러싼 검증을 뛰어넘는 비난의 수위가 우려됩니다. mbn 뉴스 최중락 입니다. "-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 "경기도민 100% 재난지원금" 검토에…여야 모두 반발
  • [속보] 8월 둘째주 55∼59세 접종은 지역구분 없이 화이자 백신 사용
  • '성폭행 피해자와 결혼'으로 풀려난 남성 반년만에 아내 살해
  • 與 "윤석열 '부정식품' 발언, 불량 후보다운 불량 인식"
  • 배우 김용건, 39살 연하 여성에 '낙태강요 미수' 혐의 피소
  • [영상] 터키, 10년 사이 '최악'의 대형 산불…닷새 째 이어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