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당 당헌·당규 개정 신경전

기사입력 2006-12-18 15:02 l 최종수정 2006-12-18 18: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열린우리당의 진로를 결정하기 위한 전당대회 날짜가 결정되자, 이번에는 각 계파가 전당대회 승리를 위해 유리한 게임의 규칙을 만드는데 골몰하고 있습니다.
당헌·당규 개정을 누가 하느냐가 초미의 관심사입니다.
강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열린우리당이 2월 14일 전당대회를 앞두고 계파별 전열 정비에 들어갔습니다.

일단 예산안 통과까지는 물밑싸움에 머물지만, 이미 전선은 분명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전당대회에서의 승리를 위해 당헌 당규를 고치는 작업이 대표적.

현재 당헌 당규 개정권은 비상대책위가 갖고 있습니다.

인터뷰 : 김근태 / 열린우리당 의장
- "먼저 큰 원칙 합의하면 추진하는 과정은 권한을 위임받은 지도부가 안을 만들고 공식적인 전체 의사 결정기구에서 결정하면 된다. 지금은 절차적 문제 논란 벌일때 아니다."

비대위는 당의장과 원내대표로 이원화돼 있는 지도체제를 단일화하고, 당의장 선거와 최고위원 선거를 분리하는 방안을 추진중입니다.

특히 전당대회에서의 1인2표제를 1인1표제로 바꾸고, 중앙위원회의 권한을 줄이며, 대의원 선거방식도 변경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제는 이렇게 될 경우, 전당대회에서 당 사수파의 입지가 크게 줄어들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당 사수파는 전당대회준비위를 중앙위원회 산하에 둬야 한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강상구 기자
당헌 당규 개정은 전당대회 결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를 둘러싼 신당파와 사수파의 갈등은 앞으로 더욱 첨예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강상구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전북 장수 산사태로 부부 숨져…나주 요양원 보트 타고 구조
  • 군, 철원·화천서 유실된 지뢰 3발 수거 완료
  • 팔당댐 방류량 늘어 올림픽대로 여의상류·하류IC 통제
  • 의암호 사고 가족 "수초섬 고정 작업 지원하다 변 당해" 토로
  • 진중권 "文에 세 번 뜨악"... 與 신동근 "불타는 적개심"
  • 남원, 섬짐강 제방 피해 사례 '역대급'... 1천 250명 이재민 발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