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성탄절 사면 없다"

기사입력 2006-12-19 17:47 l 최종수정 2006-12-19 19: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는 이번 성탄절을 앞두고 비리 경제인과 정치인에 대해 사면을 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윤태영 청와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경제인의 사면 기준과 대상에 대해 보다 면밀하고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대변인은 내년 2월말 노무현 대통령의 취임 4주년을 맞아 사면이 단행될지 여부에 대해서는 "시기는 다시 검토해야 한다"며 폭넓게 각계의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지난달 재계로부터 김우중 전 대우 회장과 박용성 전 두산 회장 등 분식회계와 정치자금법 관련 기업인을 사면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내부 검토작업을 벌여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또 도발…동·서해로 완충구역서 130여발 포병사격
  • 윤 대통령 지지율 40%대 육박…2주 연속 상승 38.9%
  •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9억에 매도…집값 반토막에 '눈물'
  • 잉글랜드 핵심공격수 스털링 자택에 강도…16강전 포기 급히 귀국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음바페, 트로피 반대로 든 이유…"난 술 광고 안 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