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반값 아파트' 기싸움

기사입력 2006-12-20 15:22 l 최종수정 2006-12-20 1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나라당이 당론으로 내세운 토지임대부 분양제 이른바 '반값 아파트' 정책의 실효성을 놓고 여야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정부와 열린우리당이 현실적 한계를 지적하자 한나라당은 이제와서 입장이 바뀐 저의가 무엇이냐며 따졌습니다.
최중락 기자가 보도합니다.


'반값 아파트' 정책을 선점하기 위한 여야의 기싸움이 치열합니다.

우선 토지임대부 분양제를 통해 반값 아파트 정책을 선점한 것은 한나라당.

건설교통부가 이에대해 국민에게 환상을 심어주는 용어라고 비난하자 한나라당이 즉각 반격에 나섰습니다.

한나라당 전재희 정책위 의장은 이용섭 건교부 장관이 국회에서는 찬성을 했다며 이제와서 반대하는 저의가 무엇이냐고 따졌습니다.

또한, 여당이 주장하는 환매조건부 분양 보다는 한나라당이 당론으로 내세운 토지임대부분양정책의 실효성을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 전재희 / 한나라당 정책위의장
-"토지임대부제는 이런 사람들에 대한 복지차원의 정책이다. 완전 임대 보다는 국가의 재원 부담이 반으로 덜어준다."-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은 한나라당의 토지임대부제가 한계를 가지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며, 환매조건부 분양제의 우수성을 치켜세웠습니다.

그러면서도 국회에서 논의할 부분을 정부관계자가 엉뚱한 논란을 일으켜 본질을 흐려서는 안된다며 신중치못한 발언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 김근태 / 열린우리당 의장
-"한나라당 대지임대부 분양 한계있는 것은 분명합니다. 그렇다 정책 논쟁대신 제도 취지 공격하는 것은 적절치 못한 태도라고 봅니다 "-

인터뷰 : 최중락 기자
-"모처럼, 국민의 기대를 불러 일으킨 반값 아파트 정책. 본격적인 논의가 되기도 전에 여야의 기싸움으로 변질될까 우려됩니다. mbn 뉴스 최중락 입니다. "-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