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남재준 국정원장 대국민 사과문 발표, 질의응답 시간 없이 퇴장

기사입력 2014-04-15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br />
남재준 국가정보원장이 증거조작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남 국정원장은 15일 "'중국 화교 유가강(유우성·34) 간첩사건'과 관련해 증거 서류 조작 의혹으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을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남 국정원장은 이날 서울 내곡동 국정원 청사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남 국정원장은 "국민 생명과 국가 안위를 책임지는 정보기관으로 임무 완수를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해 왔다"면서 "일부 직원이 증거 위조로 기소되는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진 것에 대해 원장으로서 참담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번 일을 계기로 수사 관행을 점검하고 과거의 잘못된 관행을 뿌리 뽑아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뼈를 깎는 개혁을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남 국정원장은 "과학화된 수사기법을 발전시키고 국정원 본연의 대공 수사 능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겠다. 어떤 경우에도 적법 절차에 의한 자기 통제 시스템을 확보해 국민 신뢰를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남 국정원장은 추가적인 질의응답 시간 없이 사과문만 낭독한 후 곧바로 퇴장했다.
남재준

국정원장 대국민 사과문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남재준 국정원장 대국민 사과문, 사과문만 발표하면 끝인가" "남재준 국정원장 대국민 사과문, 꼬리 짜른 것 아니냐" "남재준 국정원장 대국민 사과문, 국정원 몇 번째냐"등의 반응을 보였다.
[매경닷컴 속보부 / 사진 : MBN]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美 강타한 허리케인 '이언'…외제차 사정없이 쓸려가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강남서 '쓰레기 봉투'에 구겨져 유기된 강아지 발견
  • "주사 잘 놔요?" 돈스파이크, 간호사에 보낸 메시지 재조명
  • 러시아 '동원령' 내려진 뒤 빅토르 안 근황…한국서 반신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