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새정치, '혁신 비대위' 논의 가속도…세월호 청문회 무산

기사입력 2014-08-02 16:51 l 최종수정 2014-08-02 18: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번에는 재보궐선거의 후폭풍이 거세게 이는 정치권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잇단 선거 참패로 지도부가 줄사퇴한 새정치민주연합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논의했습니다.
모레(4일)부터 열기로 했던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는 증인채택을 둘러싼 여야 간의 이견으로 결국 어려워졌습니다.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신혜진 기자!
(네, 국회입니다.)


【 질문1 】
새정치민주연합은 당 수습방안을 논의했죠?


【 대답1】
네. 대표 권한대행을 맡은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대표는 비대위 구성 논의를 위해 오전엔 재선의원들과, 또 지금은 초선의원들과 만나 의견을 수렴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진 '혁신 비대위'로 꾸리고 모레 의원총회를 열어서 구성방식을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시기와 관련해선 대체로 당 혁신작업을 추진하고 나서 내년 1월에서 3월 사이에 열기로 이견을 좁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비대위원장을 누가 맡을지를 놓고는 여전히 엇갈립니다.

당초 박영선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까지 겸임하는 방안이 검토됐지만, 전임 지도부의 일원으로서 선거 참패 책임론에서 벗어나지 못한 점을 들어 가능성이 작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질문2 】
모레로 예정됐던 세월호 청문회는 결국 무산됐네요?

【 대답2 】
네. 그렇습니다.

여야가 증인 채택 문제를 합의하지 못하면서 모레부터 8일까지 예정됐던 세월호 청문회를 열지 못하게 됐습니다.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 간사인 새누리당 조원진, 새정치민주연합 김현미 의원은 증인채택을 포함한 청문회 개최 방안을 논의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야당은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호성 제1부속실 비서관, 유정복 인천시장의 출석을 요구했고, 여당은 이를 박근혜 대통령을 흠집내기 위한 정치 공세라며 거부했습니다.

결국, 청문회 일정 재조정은 불가피해졌습니다.

여야는 국정감사가 시작되는 오는 26일 전에 청문회 일정을 다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일각에선 세월호 청문회 일정을 변경하려면 여야가 본회의를 다시 열어 의결해야 하기 때문에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을지 우려의 목소리도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MBN 뉴스 신혜진입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