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숨진 송 일병 피하출혈 발견…"구타 가능성 조사"

기사입력 2014-09-09 19:40 l 최종수정 2014-09-09 2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 6일 군부대에서 숨진 채 발견된 송 일병 사망원인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군 수사 당국은 목을 매 숨진 것으로 판정했지만, 이후 구타 흔적으로도 볼 수 있는 피하출혈이 발견돼 재 조사가 필요해보입니다.
최중락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6일 밤 10시 30분 부대 내 창고에서 숨진 채 발견된 송 일병.

군 당국은 "송 일병이 사고 당일 저녁 8시 50분 창고 문을 닫고 오겠다고 나간 뒤 돌아오지 않아 확인한 결과 숨진 채 발견됐다" 고 밝혔습니다.

또, 송 일병이 부대에서 관심병사로 분류돼 관리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군 수사 당국은 직접적인 사망원인을 목을 맨 데 따른 것으로 판정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검시 과정에서 발견되지 않았던 피하 출혈이 부검에서 드러났습니다.

송 일병 시신에서 발견된 피하 출혈은 머리와 어깨, 무릎 등 7곳입니다.

▶ 인터뷰(☎) : 김종민 / 민병원 원장
- "피하출혈은 피부 및 조직에 출혈이 생겼다는 뜻입니다. 원인으로는 환자가 피가 잘 멎지 않는 혈액병을 가진 경우 외에는 외부적으로부터 물리적인 충격이 가해져서 생기는 경우가 가장 많습니다. "

송 일병의 누나도 SNS 를 통해 "동생이 군에서 매우 힘들어 했다"며 "부검 결과에서 구타 흔적이 발견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군 당국은 송 일병이 남긴 메모를 바탕으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며 유가족이 요청하면 외부기관이 참여하는 조사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최중락입니다.

영상편집 : 양성훈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1층 샐러드 가게 운영하며 2층서 '성매매 알선'…1만 8천 건 연결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