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성완종 메모 이어 인터뷰 음성파일 추가공개 "홍문종에 2억, 홍준표에 1억 줬다"

기사입력 2015-04-11 13:15

사진=MBN
↑ 사진=MBN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지난 9일 숨지기 전 가진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2012년) 대선 때 홍 본부장에게 2억원 정도를 현금으로 줬다”며 “(새누리당과 선진통일당이) 통합하고 매일 거의 같이 움직이며 뛰고 조직을 관리하니까 해줬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 사람도 자기가 썼겠습니까. 대통령 선거에 썼지”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대선자금 장부에 회계처리가 된 돈이냐’는 질문에 “뭘 처리해요”라며 부인했습니다.

홍 본부장은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캠프의 중앙선대위를 책임지고 있었습니다.

성 전 회장은 또 “2011년 홍준표가 대표 경선에 나왔을 때 한나라당을 사랑하기 때문에 그 캠프에 있는 측근을 통해 1억원을 전달했다”면서 “홍준표를 잘 아는데 6월쯤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은 일본 대사 하기 전부터 안 지 오래됐고, 뭐 뭐 얘기하면 그 사람 물러날 텐데… 죽기 때문에…”라며 말을 아꼈다. 그는 “이 실장은 개인적으로 참 가까운 사람인데, 그분도 참 처신을 잘해야 한다”면서 “그러면 안되지요. 신뢰를 중시해야지요”라고 말했습니다.

성 전 회장은 “나 하나로 희생하고 끝나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진짜 깨끗한 사람을 앞세워서 깨끗한 정부가 될 수 있도록 꼭 좀 도와달라”고 말했습니다.



-이하는 추가 공개된 통화 음성파일 내용

성완종 전 회장(성): 대선때도 우리 홍문종 같은 경우가 본부장을 맡았잖아요. 통합하고 같이 매일 움직이고 뛰고, 그렇게 하는데 제가 한 2억정도 줘서, 조직을 관리하니까.

경향신문(경): 그랬을거에요. 한 2억 주셨어요?

성: 예, 제가 해줬고.

경: 그때도 현금으로 주셨나요?

성: 현금으로 줬죠

경: 홍문종 2억 줬을 때는, 그때도 어디서 주셨는지 기억 나세요?

성: 같이 사무실 쓰고 그랬으니까요. 같이 사무실 쓰고 어울려다니고 했으니. 제가 홍문종 아버지하고 잘 알아요. 이 양반은 국회의원 당선되고 알았지만. 잘 알거든요. 아버지하고 친하고. 지방선거때도 자기는 사무총장하고 나하고 같이 선거도 치르고. 그렇게 의리없고 그러면 안되잖아요. 이사람도 자기가 썼겠습니까. 대통령 선거에 썼지. 개인적으로 먹을 사람은 아니잖습니까.

경: 그렇죠 돈은 있는 사람이고.

성: 그런 거 다 신뢰를 가지고 해야 하는데데 신뢰에서 안되니까···뭐 참 말을 다 할 수 없어요. 말을 많이 하면 너무 지저분한 사람이 돼서···그렇습니다.

성:그리고 제가 홍준표가 당 대표 나왔을 때. 경남지사하는 홍준표 있잖아요

경: 그게 2010년인가 2011년 그때일 텐데

성: 2011년 일거에요. 내가 홍준표를 잘 알아요. 잘 아는데, 2011년도 일겁니다. 6월달쯤 되는데, 내가 그사람한테도, 한나라당을 사랑하기 때문에 그 친구한테도 1억을 캠프 가있는 ○○○ 통해서 전달해줬고,

경: 그때는 대표 경선할 때

성: 내가 공천 받으려고 한것도 아니고 아무 조건없이, 그렇게 했는데 그런식으로 자꾸 하니까 너무 배

신감이 들고, 합당하면서도 백의종군한 사람 아닙니까. 장관을 시켜달라고 했습니까. 취직을 시켜달라고 했습니까




한편 검찰은 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남긴 메모의 글씨가 성 전 회장의 필체가 맞는지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검찰은 성왕종 전 회장이 남긴 메모지와 공개된 녹취파일를 검토하고 내용의 신빙성을 따진 뒤 수사 착수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