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노당 맞짱토론, 권영길 vs 심상정

기사입력 2007-09-13 18:00 l 최종수정 2007-09-13 1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역시 이번 주말 결선 투표를 앞둔 민주노동당의 권영길, 심상정 의원도 토론회에서 맞붙었습니다.
두 후보의 '맞짱 토론'과 막판 민노당 경선 구도를 황주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관록의 권영길이냐, 파죽의 심상정이냐.

1차 투표에서 과반수 지지율을 얻지 못해 결선 투표까지 가게 된 민주노동당 경선.

'이변은 없다'는 권영길 의원과 '심바람 돌풍'을 자신하는 심상정 의원의 대결이 한창입니다.

인터뷰 : 권영길 / 민주노동당 경선 후보
- "243표 차이로 결선 투표로 가게 된 만큼, 요즘 가장 많이 듣는 소리가 아깝겠다는 소리입니다. 솔직히 아깝습니다."

1차 경선 초반 8연승을 거두며 대세론을 형성한 권 의원은 지난 세 번의 대선 경험과 당내 최대 계파의 지지를 등에 업고 조직력에서 앞선다는 평가입니다.

그러나 이를 쫓는 심상정 의원의 막판 추격도 만만치 않습니다.

'변화'와 '신선'을 무기로 당 개혁을 부르짖으면서, 토론회에서의 자신감과 젊은 학자들로 구성된 대규모 정책자문단을 강점으로 꼽습니다.

인터뷰 : 심상정/ 민주노동당 경선 후보
-"민심과 당심, 여심이 심상정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강력한 심바람으로 시대의 한복판에 민주노동당을 우뚝 세우도록 하겠습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것은 노회찬 변수.

1차에서 탈락한 노회찬 의원은 심상정 의원 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

1차 투표 당시 노 의원과 심 의원의 득표수를 합하면 권영길 의원을 앞서게 됩니다.

과연 최후에 웃는 자는 누구인지, 결과는 오는 15일 밝혀집니다.

mbn뉴스 황주윤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변호사 제명됐는데도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세종 장기 실종 여중생' 데리고 있던 20대 남성 입건
  • '피겨퀸' 김연아가 디자인 참여한 한복, 영국 패션쇼 무대 오른다
  • 백악관 "해리스 부통령, 29일 DMZ 방문"…한덕수 "매우 상징적"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도서 로또 1등 당첨돼 43억 얻은 남성 "로또 1등 되고 불행해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