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종걸, "교과서 집필진은 복면가왕 뽑는 자리 아니다" 집필진 공개 촉구

기사입력 2015-11-06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종걸, "교과서 집필진은 복면가왕 뽑는 자리 아니다" 집필진 공개 촉구
"朴대통령, 비판언론에 재갈 물리는 조치"
이종걸 교과서 집필진/사진=연합뉴스
↑ 이종걸 교과서 집필진/사진=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국사교과서 집필 작업은 '복면가왕'을 뽑는 자리가 아니다"며 정부에 집필진 공개를 요구했습니다.

6일 이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인기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은 일체 노래로만 실력을 가리려고 복면을 쓰고 승패를 공개한 뒤 얼굴을 공개한다"며 "역사교과서 필자들은 국민을 속이려고 복면을 쓴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복면 속으로 숨어 학계를 속이고, 학생을 속이고, 국민을 속여서는 안된다"며 "교과서 집필은 반드시 투명하고 공개적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전날 "자긍심과 뚜렷한 역사 가치관이 선행되지 않으면 통일이 돼도 사상적으로 지배받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지극히 비상식적이고 우려스러운 사고방식의 단면을 보여준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극히 일부 국민을 제외하고는 봉건주의와 사회주의가 기묘하게 결합된 3대 세습정권을 전혀 지지하지 않는다"며 "국정화로 교육해야 북한과의 사상전에서 이길 수 있다는 것은 국민을 불신하고 모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양국 모두는 고등교육을 혁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과 함께한 (박 대통령의) 포럼 발언은 당황스럽기까지 하다"며 "올랑드 대통령이 국정교과서 문제를 알았다면 에펠탑이 놀라 쓰러져서 피사의 사탑이 된다고 얘기했을 것"이라고 비꼬았습

니다.

그는 "박 대통령이 비판적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 이러다가 TV에서 '땡박뉴스'를 볼 날도 머지않은 것 같다"며 "아버지는 5·16과 유신으로 20세기 전체주의 사회를 만들고, 그 딸은 국정화로 21세기 전체주의를 만들려고 하는 것 아니냐"고 일축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권성동, 강릉 미사일 낙탄에 "재난문자 하나 없어…군 대응 무책임"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법원 "비트코인, 금전 아냐…이자율 상한 적용 안 받아"
  • [영상] BTS 뷔도 반한 '11살 피카소'…천재 소년의 그림 수억 원대 완판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