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논란’ 김무성, 연탄 발언 사과 “상대 입장 깊이 고민하지 못했다”

기사입력 2015-12-18 1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연탄 발언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무성 대표가 사과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8일 외국인 유학생과 함께 연탄배달 봉사활동을 하는 자리에서 아프리카계 유학생의 피부에 연탄 색깔을 비유하는 발언을 했다가 곧바로 공식 사과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관악구 삼성동에서 세계 27개국에서 온 영남대 새마을 유학생 40여명, 당 청년위원 50여명과 함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독거노인, 영세가정 등 불우이웃 가정에 직접 연탄 배달에 나섰다.

산타클로스 모자를 쓰고 연탄 배달을 하던 김 대표는 함께 행사에 참석한 나이지리아 출신 유학생에게 웃으며 농담조로 "니는 연탄 색깔하고 얼굴 색깔하고 똑같네"라고 말을 건넸다.
‘논란’ 김무성, 연탄 발언 사과 “상대 입장 깊이 고민하지 못했다”
↑ ‘논란’ 김무성, 연탄 발언 사과 “상대 입장 깊이 고민하지 못했다”

해당 유학생도 이 말을 웃으며 받아 넘겼고 행사도 무사히 끝났지만, 김 대표는 자신의 농담성 발언이 오해를 살까 우려해 행사가 끝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식사과문을 올렸다.

김 대표는 페이스북에 "현장에서 친근감을 표현한다는 게 상처가 될 수 있음을 고려하지 못한 잘못된 발언이었다"며 "즐거운 분위기 속에 함께 대화하며 봉사하는 상황이었지만 상대의 입장을 깊이 고민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불찰이다. 마음깊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당 청년위원회와 외국인 유학생 등은 불우이웃 가정 15가구에 연탄 200장씩 3천장을 전달했다.

직접 지게

를 지고 각 가정에 30여분간 연탄을 나른 김 대표는 "새마을 운동을 배우러 온 외국인 학생들과 함께 우리의 불우한 이웃을 돕게 돼 뿌듯함을 느낀다"며 "추운 겨울이 오면 우리 모두 이웃에 있는 고생하는 이웃들을 관심을 가지고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돕는게 우리가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무성 연탄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고육지책으로 임시 번호판 달고 '로드 탁송'…그래도 신차 출고 차질
  • 서울 도심 곳곳 대규모 보수·진보 집회…도로 행진에 시민들 교통 불편
  • 시드니 해변서 2천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검진 홍보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