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개성공단 기업 추방에 김무성 "특별법 제정해서라도 해결"

기사입력 2016-02-12 15:37

개성공단 기업 추방에 김무성 "특별법 제정해서라도 해결"

개성공단 기업/사진=연합뉴스
↑ 개성공단 기업/사진=연합뉴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2일 개성공단 가동 중단 대책과 관련해 "기본 법령과 제도로 한계가 있을 경우엔 특별법을 제정해서라도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 집무실을 방문한 개성공단기업협회 집행부를 만난 자리에서 "정부 합동대책반을 구성해 우선 지원 대책을 발표했지만,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신속한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무엇보다 대책 마련 과정에서 입주 기업의 의견이 최대한 반영돼야 한다"면서 "지금부터는 정부와 기업 간 긴밀하게 협조해나가는 게 중요한 만큼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우리 정부를 믿고 현 상황을 함께 극복하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하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김 대표는 야권이 개성공단 가동 중단 철회를 요구하며 정부를 비난하는 데 대해서는 "선거를 위한 정치적 이득을 얻으려는 것"이라며 "신(新)북풍 공작 같은 발언을 통해 정치적으로 악용하려는 모습이 나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안보 위기를 선거와 정치에 이용해 '남·남 갈등'을 유발하는 일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

습니다.

김 대표는 북한이 공단 입주 인력을 강제 추방하고 자산 동결 조처를 내린 데 대해서도 "원인을 제공했음에도 막무가내로 우리 국민을 추방하고 자산 동결 조치를 한 것은 매우 부당하다. 북한 당국을 규탄한다"면서 "이런 부당한 동결 조치를 즉각 해제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