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새누리 3차 공천 발표, 공천 내분 하루만에 '일단락'

기사입력 2016-03-11 19:57 l 최종수정 2016-03-11 20:13

새누리 3차 공천 발표, 공천 내분 하루만에 '일단락'

새누리 3차공전 발표/사진=연합뉴스
↑ 새누리 3차공전 발표/사진=연합뉴스


새누리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의 내분 사태가 하루 만에 일단락됐습니다.

이한구 공관위원장은 11일 황진하 사무총장, 홍문표 제1사무부총장, 박종희 제2사무부총장, 김회선 클린공천지원단장과 함께 브리핑에서 "앞으로 더 많은 소통으로 공관위 구성원 모두가 합리적이라고 느낄 수 있도록 전 구성원이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위원장은 "그동안 우리 공관위와 관련해서 실망하신 분도 많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공관위 운영과 관련해 갈등으로 비친 부분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공관위는 전날 오전 3차 경선지역 및 단수추천지역 발표에서 이 위원장이 김무성 대표의 지역구인 부산 중·영도구를 빼자 김 대표와 가까운 황 총장, 홍 부총장이 오후에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파행했습니다.

그러나 이날 오후 황 총장과 홍 부총장이 회의에 복귀하고, 이 위원장이 내분 사태에 대한 유감을 표명하면서 공관위 운영은 일단 정상 궤도에 올랐습니다.

공관위는 곧바로 공천 심사를 재개, 오는 12일 오전 11시께 20∼30개 지역에 대한 심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홍 부총장이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했습니다. 발표 대상 지역은 서울 동작을에 단독으로 신청한 나경원 의원을 포함한 수도권 위주일 것이라고 박 부총장이 밝혔습니다.

공관위 내분의 발단이 됐던 김 대표 지역구의 경선 실시는 이르면 12일, 늦어도 13일에는 발표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 위원장은 "현안으로 부각된 문제는 빠른 시간 내에 해결하기

로 했다"고 언급했다. 홍 부총장은 "(김 대표 지역구 문제는) 내일 두고 보자"고 했스빈다.

박 부총장은 기자들에게 김 대표 지역구의 경선 실시, 김 대표와 함께 '살생부 찌라시 설(說)'에 관련됐던 정두언·김용태 의원의 단수추천 여부는 "이번 주 안에 다 풀린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