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더민주, 국회 세종시 이전 공약 사실상 백지화

기사입력 2016-03-28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이 포퓰리즘 논란이 일었던 국회의 세종시 이전 공약을 사실상 백지화했다.
28일 이용섭 총선공약단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세종시에 국회 분원을 설치하되, 전체 국회를 이전하는 문제는 앞으로 장기적으로 심도있게 검토하자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행정부 효율성을 높이고 국가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공약을 만드는 과정에서는 20대 국회 중에 옮기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마지막에 김 대표와 논의하는 과정에서 변경됐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이 단장에게 “시점을 못박는 것은 무리”라며 “헌법재판소의 판결은 청와대·국회·대법원은 서울에 있으라는 취지다. 당장 옮긴다고 하지말고 장기적 과제로 추진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더민주는 올해 안에 세종시에 국회 분원을 만들고, 20대 국회가 끝나기 전 세종시로 국회를 옮기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하지만 이번 총선에서 국회의 세종시 이전 문제가 첫 공약쟁점으로 떠오른 상황에서, 여론 악화를 그대로 방치해서는 전체 총선 판도에 악영향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전날 해당 공약이 언론에 알려지고, 여권을 중심으로 “충청권 표심을 노린포퓰리즘 공약”이라는 비판이 제기된 점을 의식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시한을 정하지 않고 장기과제로 바꿨다는 것 자체가 사실상 공약을 백지화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3년 만의 여의도 불꽃축제 '100만 넘는 인파' 예상…영등포구 337명 투입
  • "BTS 병역문제 12월내 입장낼 것"
  • 박보균, '윤석열차' 논란에 "정치 오염 공모전 만든 만화진흥원이 문제"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새 아파트 싱크대서 인분 발견 '경악'…시공사 "하부장 교체해주겠다"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