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 대통령·3당 대표 회동, 이르면 다음 달 둘째 주

기사입력 2016-04-27 19:41 l 최종수정 2016-04-27 20: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박근혜 대통령이 밝힌 여야 대표와의 회동이 다음달 둘째주쯤에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제 남은 관건은 여야 수뇌부가 빨리 결정돼야할 것 같은데요.
이권열 기자입니다.


【 기자 】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이 빨리 성사될 것으로 보입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도 회동 자체를 반기고 있어 이제 날짜 조율만 남은 셈입니다.

박 대통령이 이란 방문 뒤 다음 달 4일귀국하면 바로 연휴가 이어져 회동 시기는 둘째 주가 될 것이란 예상입니다.

관건은 각 당이 참석자를 얼마나 빨리 정할 수 있느냐입니다.

새누리당은 새 지도부를 정해야 하고,

더민주는 김종인 비대위 대표가 참석할 것으로 보이지만,

국민의당은 안철수·천정배 두 대표 가운데 누가 참석할 지도 논의가 필요합니다.

만일 여야 대표 확정이 늦어지면, 박 대통령이 곧 선출될 각 당 원내대표부터 만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 스탠딩 : 이권열 / 기자
- "박 대통령이 회동 정례화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만큼, 첫 만남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만들어 내는 것이 회동 정례화의 필요조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이권열입니다. [ 2kwon@mbn.co.kr ]"

영상취재 : 김인성·이재기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진중권 "문재인 정권, 망조 들었다…야당, 코로나 이후 대비해야"
  • 대구지검, 고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사건 본격 수사 착수
  • 방역당국 "대전 천동초 확진자 1명 '교내 감염' 가능성 높아"
  • 광주 한울요양원서 3명 추가 확진…광주 확진자 누적 81명
  • 청와대 "노영민 반포집 급매 내놔"→"아니 청주집" 소동
  • SK바이오팜, 상장 동시에 '급등'…직원들 1인당 9억원 수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