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외부 비대위원들도 제각각

기사입력 2016-06-17 19:40 l 최종수정 2016-06-17 20:07

【 앵커멘트 】
결국 어제 회의 분위기를 놓고, 친박계 의원은 김희옥 위원장 편을 들고, 비대위 인사 중 새누리당 내부 인사들은 정진석 대표 편을 드는 형국입니다.
결국 남은 사람들은 외부 출신 비대위원들인데요.
이들은 뭐라 할까요.
김문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오정근 비대위원은 정진석 원내대표가 회의 분위기를 경직시켰다고 주장합니다.

▶ 인터뷰(☎) : 오정근 / 새누리당 혁신비대위원
- "강하게 밀어붙이면서 '범죄행위다.' '왜 자꾸 결정을 늦추려고 그러느냐.' 그 분(정진석 원내대표) 발언이 심했어요. 거기에 동조해서 다른 분들은 빨리 결정하자고 나왔던 거고."

반면, 다른 두 명의 외부 비대위원들은 정반대의 주장을 펼칩니다.

민세진위원은 "비대위원들은 국민의 뜻이 뭘까를 고민했다"며 "복당은 민심을 반영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임윤선 위원은 한 발 더 나아가 "새누리당이 복당 허용 결정을 번복한다면 매력이 없는 정도가 아니라 회생 불가능하다"고 일침을 놓았습니다.

다른 두 위원은 전화기를 꺼놓은 채 외부와의 접촉을 피하고 있습니다.

"전원이 꺼져있어 삐 소리 후…."

▶ 스탠딩 : 김문영 / 기자
- "한자리에 앉아 있던 사람들조차 회의 분위기를 정반대로 기억하면서 새누리당을 뒤흔든 복당 문제는 더욱 엉키게 됐습니다. MBN뉴스 김문영입니다."

영상편집 : 이재형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