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세균 국회의장, 개회사 보이콧에 입장문 "정치적 의도 없다…추경 처리 부탁"

기사입력 2016-09-01 21:32

정세균 국회의장 개회사 보이콧에 입장문 "정치적 의도 없다…추경 처리 부탁"

정세균 국회의장 개회사/사진=연합뉴스
↑ 정세균 국회의장 개회사/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회의장은 1일 새누리당이 자신의 개회사에 반발해 본회의 참석을 거부하는 것과 관련, "추경안과 대법관 임명동의는 미룰 수 없는 중요한 현안"이라며 여당의 본회의 참석을 촉구했습니다.

정 의장은 김영수 국회 대변인이 국회 정론관에서 대신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지금 우리에게 가장 시급한 현안은 민생"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의장은 "본인의 개회사와 관련해 새누리당 지도부의 방문이 있었다"며 "이 자리에서 어떤 정치적 의도 없이 국민의 뜻을 받들어 현안에 대한 입장을 사심없이 얘기했다는 점을 충분히 설명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개회사에 대해 논란이 되는 부분은 추후 논의를 하더라도, 이와는 별개로 추경 등 시급한 현안처리를 위한 본회의 참석을 여야 의원님들께 간곡히 요청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의장실 관계자는 "사과를 하지 못하겠다기보다는 추후에 논의하자는 뜻"이라며 "일단 추경을 먼저 처리하자는 제안을 한 것이다. 투트랙으로 처리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국회의장이 국회에서 자정까지 대기를 하느냐"는 질문에 "아마 그러실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