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경주 특별재난지역 곧 선포…재난문자, 기상청이 직접 보낸다

기사입력 2016-09-21 14:46 l 최종수정 2016-09-22 15: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는 잇단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경북 경주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기로 확정했다.
21일 새누리당에 따르면 정부와 청와대는 이날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여당과 고위급 협의회를 열어 이같이 합의했다.
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원장은 “조사가 끝나야 (선포)하는데 거의 마지막 단계”라며 “조사가 끝나면 국민안전위원회에서 의결하고 대통령 재가를 받는다. 물리적 절차를 빼놓고는 다 돼 있다”고 말했다.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도 이날 오전 국회 안전행정위 긴급 현안보고에서 경주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대해 “가장 이른 시일 내에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별재난지역이 되면 75억원 이상 피해액 발생 시 복구비를 전액 중앙정부가 지원하고 피해 주민도 각종 세금과 전기·도시가스 등 공공요금을 감면받는다.
당·정·청은 또 긴급 재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일본과 같은 수준인 사고 발생 10초 이내에 발송 완료되도록 재난 문자메시지 발송 시스템을 개선하기로 했다.
현재는 기

상청에서 국민안전처를 거쳐 국민에게 문자메시지가 발송되는데 앞으로는 기상청에서 곧바로 국민에게 직접 문자메시지를 보내기로 했다.
아울러 당·정·청은 지진방재 종합대책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하고 이번 정기국회에서 관련 법률 정비와 예산 증액을 하기로 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명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감사원, 문 전 대통령 '서면조사' 통보…"불쾌감, 수령 거부"
  • 홍준표, 유승민 겨낭 “내부 흔들어 뭘 노리나…박 대통령 탄핵 전야 같아”
  • 국군의날에 중국 장갑차·'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윤 대통령 ‘열중쉬어’ 생략 논란에…탁현민 “실수 인정 안 하면 실패해”
  • 현관문에 ‘개보기’ 의문의 낙서…경찰, 용의자 추적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