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靑, 최순실 의혹 제기한 조응천 "문건 조작한 사람 말 못 믿어"

기사입력 2016-09-21 14: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靑, 최순실 의혹 제기한 조응천 "문건 조작한 사람 말 못 믿어"

靑 최순실 의혹/사진=MBN
↑ 靑 최순실 의혹/사진=MBN


청와대는 21일 미르재단 및 K스포츠재단 설립과 최순실 씨 연루설을 둘러싼 야권의 '권력형 비리' 의혹 제기에 대해 "부당한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해명하고 대응할 가치조차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국정감사와 맞물려 야권이 이번 의혹은 '제2의 비선실세' 국정개입 논란으로 확신시키려 할 조짐이지만, 일일이 맞대응하기보다는 일단 '무시 전략'을 취한 모양새입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야당의 주장에 대해 "제기된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며 언급할 만한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최씨가 우병우 민정수석과 헬스트레이너 출신인 윤전추 행정관의 청와대 입성에 관여하고, 박근혜 대통령에게 액세서리를 선물했다는 등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같은 입장을 보였습니다.

이같은 청와대의 반응은 2014년 11월 정윤회 씨 국정개입 의혹을 담은 '청와대 문건유출' 사건이나 지난 7월 우 수석 처가 부동산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와 사뭇 다릅니다.

청와대는 당시 문건유출 보도가 나온 당일에 고소장 제출 방침을 밝히는 등 법적 조치에 나섰고, 박 대통령도 사흘 만에 "결코 있을 수 없는 국기문란 행위"라고 공개 발언하는 등 강력히 대응했습니다.

우 수석 의혹 보도가 처음 나온 날 역시 박 대통령이 몽골 순방 중이었음에도 청와대는 대변인 현지 브리핑을 통해 "정상적인 거래"라고 곧바로 반박했고, 우 수석 명의의 반박문도 바로 배포했습니다.

이처럼 청와대의 대응 수위가 과거 사례와 비교해 다른 것은 이번 의혹의 경우 "정확한 근거가 뒷받침되지 않는 부당한 정치공세에 지나지 않는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야권의 '권력형 비리' 문제 제기에 "재단모금이나 운영에 권력이 끼어들었다고 하면 그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면서 "모든 것을 권력형 비리로 비화시키려는 부당한 정치공세이자 정치 쟁점화를 위한 노림수"라고 반박했습니다.

또한, 최 씨가 구입한 브로치와 목걸이 등 액세서리를 박 대통령이 차고 다닌다는 주장은 사실로 확인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사적인 일을 정치 쟁점화한다는 불만이 큽니다.

한 참모는 "사라져야 할 저급한 전형적인 정치공세"라며 "과거 정윤회 씨 문건유출 사건은 허위의 찌라시 문건이라도 있었지만, 지금은 찌라시조차 없지 않으냐. 찌라시조차도 없는 무차별 폭로 국면인 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최 씨가 대통령 친인척이나 공직자가 아닌 일반인인데 '박 대통령의 지인'이라는 이유만으로 구체적인 비리 정황도 없는데 청와대가 나서서 이 문제에 관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기류도 감지됩니다.

이 관계자는 "해명할 것도 없는 상황"이라고 전제하면서 "사기나 비리를 저질렀다는 정황이 있으면 검경에서 수사를 하겠지만 지금 의혹은 그런 것이 전혀 없어 수사 대상도 아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특히 청와대는 이번 의혹을 주로 제기하는 폭로자가 현 정부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출신으로 '정윤회 문건' 유출 배후로 의심받았던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이 문건에 나온 정 씨의 국정개입 의혹이 검찰 수사결과 허위로 밝혀졌다는 점에서 조 의원의 이번 주장 역시

신뢰할 수 없다고 보고 있습니다.

한 관계자는 "문건을 조작한 사람의 말을 어떻게 믿느냐"고 일축했고, 또 다른 관계자는 조 의원이 과거 MBC 고위간부가 성추행을 저질렀다고 잘못 폭로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멀쩡한 사람을 성추행범으로 몰던 버릇을 못 고친 것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자녀 살해 후 극단적 선택' 한 해 평균 20명…전담 인력은 태부족
  • 8% 대출금리도 코앞…"월 상환액 2배" 영끌족 비명
  • 브라질 대선 룰라 전 대통령 1차 투표 1위…30일 결선 투표
  • "필로폰하면 살 빠지는데"…마약 전문 유튜버도 놀란 돈스파이크 몸 사이즈
  • '김건희 논문' 핵심 증인 줄줄이 '해외 출장'…민주 "행동명령 검토"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