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 대형 잠수함 건조 중"…커지는 핵 잠수함 보유 여론

기사입력 2016-10-01 20:01 l 최종수정 2016-10-01 2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북한의 도발이 점차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북한의 목표는 핵무기를 잠수함에 실어, 몰래 공격이 가능토록 하는 것이라고 하죠.
다음 수순은 대형 잠수함 개발로 예측됐는데, 역시나 건조를 시작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주진희 기자입니다.


【 기자 】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즉 SLBM을 성공시킨 북한이 이를 여러 개 실을 수 있는대형 잠수함 건조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인 38노스가 북한 신포조선소를 찍은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지난 3월 거대한 이동식 크레인이 움직이더니, 다음 달 다른 크레인도 이동하고, 5월엔 주변이 정리된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옆 건물은 잠수함 건조장으로 보입니다.

심지어 지난달 24일, 불과 일주일 전 찍은 위성사진에는 직경 10m의 원판과, 31m정도의 철골 자재가 목격됐습니다.

잠수함에 들어갈 자재인 겁니다.

북한은 지난 1996년 강릉무장공비 침투사건에 쓰인 300톤급 잠수함 40여 척부터, 탄도미사일을 유일하게 실을 수 있는 2,000톤급 잠수함 1척까지 모두 80여 척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사일을 실을 수 있는 잠수함이 단 한 대인 만큼, 추가 잠수함 건조를 서두르고 있는 겁니다.

때문에 국내에서는 이러한 북한의 잠수함 동향을 감시하고 타격하기 위해서는 수개월 동안 물속에서 작전 수행이 가능한 핵추진 잠수함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문근식 / 한국국방안보포럼 대외 협력국장 (지난 27일)
- "(현재 잠수함으로) SLBM이나 북한 잠수함을 추적할 수 있지 않냐고 얘기하시는데, 사실상 시뮬레이션해보면 추적이 불가하다, 그래서 핵 추진 잠수함이 필요하다는 말씀을…."

전문가들은 김정은이 2018년도까지 미사일 탑재 신형 잠수함을 만들라는 지시를 내렸다며 건조는 이미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MBN뉴스 주진희입니다.[jhookiza@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권성동 "문재인 전 대통령 수사 촉구"…임종석 "정치보복 더 적극적으로 싸우겠다"
  • '서해 피격' 서훈, 구속영장 발부…"증거인멸 우려"
  • 내일 다시 -12도 강추위…초겨울 기온 오르락내리락
  • 부천 단독주택서 가스 누출...일가족 3명 일산화탄소 중독
  • 미국 차세대 전략 폭격기 B-21 위용 과시…중국·북한 핵억지력 강화
  • 역전골 '황희찬' 대신 "조유민" 외친 벤투...관중도 함께 "유민" 외쳤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