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 촛불집회 와중 여고생 폭행…주대표 과거 발언 눈길

기사입력 2016-11-06 09: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 촛불집회 와중 여고생 폭행…주대표 과거 발언 눈길

광화문 집회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 / 사진=MBN
↑ 광화문 집회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 / 사진=MBN


보수성향 단체인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씨가 지난 5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하야' 촛불집회에서 한 여고생을 때린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주옥순씨는 이날 오후 5시 20분쯤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빌딩 남측 보도에서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여고생 김모(16)양의 뺨을 수차례 때린 혐의로 경찰에 연행됐습니다.

주씨는 경찰 조사에서 "김양이 자신을 촬영했기 때문에 김양을 한 대 때렸다"며 "나도 몇 대 맞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김양이 실제로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을 카메라로 촬영했는지를 비롯해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한편 주옥순 대표가 속한 엄마부대는 위안부·세월호 사건 등의 인권 문제를 무시하는 발언을 해 공분을 산 바있습니다.

앞서 주 대표는 12·28 위안부합의와 관련 "아베의 사과를 받았으니 일본을 용서하자"며 매체 인터뷰를 통해 "내 딸이 위안부였어도 지금처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세월호 2주기 당시에는

세월호 천막 앞에서 "부모도 돌아가시면, 100일 만에 탈상한다. 이게 몇 년째냐?"고 혀를 찼습니다.

또한 지난 6월 서울 지하철 구의역 스크린 도어 사고 분향에서 사진을 찍으려다 유족에게 제지 당하자 "이모가 무슨 가족이냐. 고모가 가족이지"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질병청 "독감 백신 접종 계속"…백신 가짜뉴스도 활개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55명…남양주 요양원 35명 확진
  • 추미애, 법무부-대검 합동 감찰 지시 '위법' 논란
  • 4년간 용돈·잘 곳 챙겨준 은인 살해한 노숙인…징역 18년
  • 진중권, 윤석열 국감 관전평…"압권은 김남국-김용민 개그 콤비"
  • 미 FDA, 렘데시비르 정식 승인…미국, 연말 백신 접종 추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