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최순득, 연예인·경찰간부 부인과 어울렸다는 증언 나와

기사입력 2016-11-28 09:45 l 최종수정 2016-11-29 1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둘째 언니인 최순득 씨가 유명 연예인이나 경찰 고위직 간부 부인 등과 어울리며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송기석 국민의당 의원은 1997년 초 1년간 최씨의 운전기사로 일했던 A씨의 증언이 담긴 녹취록을 지난 27일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A씨는 “돈이 많았다. 딸 유진이(장시호)도 말이 세 마리였다”며 “지금 언론에서 나오는 대로 육영수 여사가 돌아가시고 박근혜 대통령에게 접근을 해서 돈을 긁어서 가져갔다는 게 95%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당시 유명했던 라디오 프로그램을 언급하며 최씨가 라디오를 진행하는 연예인 B씨에게 “뭐 좀 틀어라”고 하면 B씨가 실제로 그 노래를 틀었다고 증언했다. A씨는 “최씨가 전화를 하면 B씨가 받더라”고 덧붙였다.
또 A씨는 골프를 즐겼던 최씨가 골프 멤버에 탤런트는 물론이고

경찰 고위 간부 출신인 정부 산하 기관장 C씨의 부인도 있었다고 증언했다.
A씨는 “최씨가 부인은 물론이고 C씨와도 가깝게 지냈다. C씨의 부속실에 봉투를 갖다 주라는 심부름도 몇 번 갔었다”며 “서류봉투 같았는데 확실한 것은 모른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서정윤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