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가 원로들 “내년 4월까지 하야하라”…朴대통령 결단촉구

기사입력 2016-11-28 10:05 l 최종수정 2016-11-29 10:08


여야 출신 전직 국회의장과 국무총리, 종교·학계 관련 원로 20명이 모여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 결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국가 원로들은 지난 27일 서울 시내 한 호텔 식당에 모여 ‘최순실 국정개입 게이트’로 마비된 국정의 돌파구를 찾기 위해 2시간 반 동안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회동 결과 위기 타개를 위한 4대 제언을 발표했지만 ‘개헌 추진’ 부분에서는 내부적으로 의견이 팽팽히 엇갈렸다.
이날 원로들은 회동 직후 발표한 ‘당면 국가위기 타개를 위한 각계원로들의 제언’ 입장 발표문에 ‘현 국가적 정치위기의 중대한 요인이 제왕적 대통령제에 있으므로 여야는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는 항목을 넣었다.
한 참석자는 이날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그 부분에 대해서는 반대의견이 꽤 있었다”며 “잘못하면 야당 내부에서 논란이 발생할 수 있고, 탄핵정국을 풀어가는 데 되려 걸림돌이 될 수 있으니 함부로 말해선 안 된다는 의견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참석자도 통화에서 “개헌을 논의하는 게 현 상황을 풀어가는 데 효율적이지 않다며 반대하는 사람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최소한 내년 4월까지는 박 대통령이 하야해야 한다’는 항목을 두고도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출신 한 전직 국회의장은 통화에서 “헌법의 테두리 안에서 모든 걸 처리해야 하는데 하야는 법에 없는 제도이기 때문에, 헌법에 있는 제도인 ‘탄핵’을 통해 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는 소수의 의견이었으며 대부분은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대통령이 추후 정치일정을 제시하며 하야를 선언하는 질서있는 퇴진을 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다수의 참석자들은 전했다.
한 참석자는 통화에서 “20명 가까이 모였으니 이견이 왜 없었겠느냐”면서도 “사태의 엄중함을 잘 알기 때문에 결론을 모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원로들은 박 대통령이 정치적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모았다.
한 전직 국회의장은 통화에서 “약 5개월 정도 여유를 충분히 주고 결단을 내리는 게 좋지 않겠냐는 뜻에서 ‘내년 4월까지’라는 시한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전직 국회의장도 통화에서 “대통령의 퇴진은 더는 시간을 끌 일이 아니다”라면서 “대통령이 결단해 모든 걸 내려놓고 질서있는 하야를 하는 게 지금의 국정 혼란을 바로잡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여야 출신 원로들이 모두 모인 만큼 새누리당의 분열 상황에 대한 논의는 따로 없었으며, 국회에서 추진되는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진행상황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의견 교환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은 전했다.
[디지털뉴스국 박소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