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기춘-차은택 만남 지시’…박대통령 역할론에 청와대 곤혹

기사입력 2016-11-28 11:18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과 관련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구속기소된 차은택 씨의 만남을 둘러싼 양측 사이의 공방 과정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역할에 대한 정황과 진술이 계속 나와 청와대가 곤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차 씨의 변호인은 지난 27일 “차 씨가 2014년 6∼7월께 청와대 비서실장 공관에서 당시 김 실장과 김 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정성근 문체부 장관 내정자를 만난 사실이 있다”며 최순실 씨 소개로 김 전 실장을 만났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김 전 실장은 “박 대통령께서 차은택이라는 사람을 한 번 만나보라 해서 공관으로 불러 만났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그동안 ‘최 씨를 전혀 모른다’고 밝혀왔던 김 전 실장의 해명은 박 대통령이 최 씨의 요청을 핵심 참모들에게 전달해 그의 국정농단을 방조했다는 의혹을 키우는 셈이어서 박 대통령과 청와대에 또 하나의 타격이 될 전망이다.
특히 차 씨가 김 전 실장과 만남 직후인 2014년 8월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됐다는 점에서 최 씨가 정부 인사에 개입했고, 박 대통령이 그대로 최 씨의 말을 따랐다는 의혹도 커지고 있다.
아울러 차 씨의 공소장에 박 대통령이 차 씨 등의 이권 독식을 도와주는 내용의 구체적인 지시를 한 정황이 담긴 것도 부담이다.
검찰은 이미 차 씨가 최 씨와 함께 포스코 계열 광고회사 포레카를 인수하려 하고 자신의 지인들을 KT 임원으로 앉히려 했다는 혐의와 관련해 박 대통령이 “포레카가 대기업에 넘어가지 않게 챙겨줘라”, “홍보 전문가가 있으니 KT에 채용될 수 있도록 KT 회장에게 연락하라”고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게 지시했다고 적시했다.
이와 같은 박 대통령 연루 의혹에 청와대는 여전히 구체적인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29일까지로 시한을 설정한 검찰의 대면조사 요구에도 무응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청와대 참모들

은 이와 관련 유영하 변호인이 오후에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외에도 박 대통령이 탄핵소추안 처리를 앞두고 3차 대국민담화나 기자회견 등의 형식을 통해 이런 의혹을 좀 더 구체적으로 해명하고 재차 국민에게 사과의 뜻을 전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