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명예퇴진론 부상에 野 "'29일 대면조사 협조못해'에서 이미 거부 의사 나타낸 것"

기사입력 2016-11-28 2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명예퇴진론 부상에 野 "'29일 대면조사 협조못해'에서 이미 거부 의사 나타낸 것"

29일 대면조사 협조못해/사진=연합뉴스
↑ 29일 대면조사 협조못해/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오늘(28일) 구두논평에서 "제대로 박 대통령의 명예 퇴진을 추진하려 했다면 내밀하게 했어야 했는데, 사실상 드러내놓고 한다는 건 탄핵 전선을 교란하기 위한 것이라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하다"며 "진심이 안 느껴진다"고 비판했습니다.

또한, "박 대통령이 검찰의 '29일까지 대면조사 요청'을 오늘 거부한 것은 박 대통령이 스스로 내려올 생각이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미 탄핵 국면에 들어섰는데, 막연하게 퇴진하라고 해서는 안 되고, 즉각 하야하라고 해야 했다"면서 "박 대통령이 지금처럼 버티기로 일관한다면 헌법 절차에 따를 수밖에 없다"고 탄핵 추진을 멈추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도 "우리가 평가할 이유가 없기 때문에 정상적으로 탄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야권은 탄핵 추진의 속도가 지연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은 채 긴장감을 늦추지 않았습니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전화통화에서 "비박계 의원들에게 탄핵 추진을 늦춰달라는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고 경계심을 보냈습니다.

비박계 의원들이 박 대통령의 응답을 기다리며 탄핵 표결에 주저한다면 탄핵 시기가 9일로 늦춰지면

서 동력이 떨어질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실제 비박계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대통령이 하야 시점을 밝히면 굳이 탄핵안 표결까지 갈 이유가 없다"며 "새누리당 비주류가 반대하면 탄핵안이 부결될 텐데, 야권도 무리하게 밀어붙이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속보] 합참 "北, 동서해상 130발 포병사격…9·19 합의 위반"
  • 윤 대통령 지지율 40%대 육박…2주 연속 상승 38.9%
  • 혈세로 관광? 뉴욕시장, 순방 중 신전 구경에 월드컵 관전까지
  • 잉글랜드 핵심공격수 스털링 자택에 강도…16강전 포기 급히 귀국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음바페, 트로피 반대로 든 이유…"난 술 광고 안 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