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직무정지` 박 대통령, 탄핵심판 준비하며 새해맞이

기사입력 2016-12-30 10:47


국회의 탄핵소추안 가결로 직무가 정지된 후 3주를 보낸 박근혜 대통령은 연말 연시에 별다른 일정 없이 관저에서 탄핵심판 등에 대비할 예정이라고 30일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와 달리 신년사나 국군 장병 격려 메시지를 내지 않을 예정이다. 또 새해 첫날 국립현충원 참배, 장·차관 등 고위 공직자들과의 떡국 조찬도 하지 않기로 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전날 탄핵심판 대리인단과 상견례에서 법률 대응 문제를 상의했다. 다음주 본격화하는 헌법재판소 탄핵심판과 함께 특검 수사에

대한 대비를 하고 있다.
헌재는 다음달 3일부터 매주 1∼2차례 변론기일을 열어 속전속결로 심리를 진행할 방침이다.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면서 박 대통령이 거물급 전관 변호사를 추가 대리인으로 선임하고 주말에도 대리인단과 수시로 만나 변론 전략을 짤 것으로 예측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