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반기문 "경호 줄여달라"…귀국 후 승용차로 귀가

기사입력 2017-01-11 19:32 l 최종수정 2017-01-11 1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귀국 후 철저하게 낮은 자세로 다니겠다는 방침입니다.
경호도 줄이고, 대선 캠프의 몸집도 최대한 줄이겠다는 겁니다.
윤석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반기문 전 총장 측은 행여나 '과잉 의전'이라는 뒷말이 나올까 귀국 후 행보를 최대한 평범하게 가져가기로 했습니다.

전직 유엔 수장으로서 당연히 받을 수 있는 경호도 마다하고, 우리 외교부 차원의 의전도 꼭 필요한 게 아니면 사양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이도운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대변인
- "처음에는 총리 수준의 경호를 하는 게 어떠냐 이런 얘기가 왔었는데, 반기문 전 총장께서 가급적 경호는 줄였으면 좋겠다고 해서 최소한으로 적절한 수준에서 경호는 이뤄질 것 같습니다."

귀국 후 동선도 최대한 평범하게 짰습니다.

비행기에서 내린 뒤 일반 승객들과 똑같이 짐을 찾고, 귀국 기자회견도 귀빈실을 이용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공항철도를 타고 자택으로 가는 방안은 다른 이용객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이유로 백지화했습니다.

대선 캠프도 일반 사무실 수준으로 운영하고, 국민과의 소통 창구도 SNS를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김정훈 / 반기문 캠프 대변인 보좌역
- "소통하는 공식 창구 중에 하나로 페이스북 그룹을 활용 할 건데, 페이스북 그룹은 '반기문의 새소식'이라는 이름을 찾아서 가입하시면 됩니다."

세계 대통령 10년을 마치고 돌아온 반기문 전 총장은 당분간 '평범한 반기문'으로 꾸며질 전망입니다.

MBN뉴스 윤석정입니다.

영상취재 : 배병민 기자·서철민VJ
영상편집 : 박기덕


화제 뉴스
  • 정부 "12월 초까지 하루 400~600명 지속" 강조
  • 윤석열 "직무배제 취소하라"…추미애 상대로 소송
  • 소상공인 "하루하루 버티는 중"…비대면 외식쿠폰 검토
  • 7살 아이 엎드리게 해 때린 또래…직접 찾아가 응징한 아빠
  • '청정지역' 울릉도 확진자 첫 발생…어선 방역 관리 '구멍'
  •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징역 40년…공범들도 중형 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