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운찬 대선출마 선언 "국민 휴식제 시행하겠다"

기사입력 2017-01-19 17: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운찬 대선출마 선언 "국민 휴식제 시행하겠다"

정운찬 대선출마 선언/사진=연합뉴스
↑ 정운찬 대선출마 선언/사진=연합뉴스


정운찬 전 국무총리는 19일 "저는 대한민국을 동반성장국가로 만들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던지겠다. 어떤 희생도 감수할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우리가 가야 할 나라, 동반성장이 답이다' 저서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모든 준비를 끝냈다. 부족하지만 제가 앞장서겠다"며 사실상 대선출마를 선언하고 '국민휴식제'를 비롯한 정책 구상을 밝혔습니다.

정 전 총리 측은 앞서 대선 출마 의지를 밝힌 만큼, 이날 행사를 계기로 본격적인 대권 행보를 시작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 전 총리는 "침몰하는 대한민국을 구하고자 제가 가진 지식, 경험, 신념을 온몸과 마음으로 나라에 바치기 위해 촛불의 바다에 섰다"고 말했습니다.

정 전 총리는 "세월호가 침몰하는데도 국민을 보호하는 국가는 없이 타락한 권력만 있었다. 광장의 촛불이 꺼지지 않는 것은 나라를 이 꼴로 만들고도 패권을 앞세우는 정치를 믿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전 총리는 '동반성장 5대 정책'을 제시하면서 경제·복지·교육·대북정책·정치혁신 분야별 청사진을 제시했습니다.

우선 경제에서는 중소기업부를 신설을 약속했습니다.

특히 복지분야에서는 "기본소득제와 국민휴식제를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전 총리가 새로 제안한 국민휴식제는 직장인을 포함한 모든 국민에게 안식월을 주는 정책입니다.

근로자들이 가족과 함께 보낼 시간을 보장하는 것은 물론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되리라는 것이 정 전 총리 측의 구상입니다.

교육분야에서는 지역균형선발제 확대 등을 약속했고, 대북정책에서는 남북한과 미국, 중국이 참여하는 '2+2 평화협정'과 한국, 중국, 일본이 참여하는 '동북아시아지식재산 공동체'를 추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치혁신을 위해서는 "내각제·다당제 개헌을 통해 강자 독식 사회를 종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전 총리는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신당창당을 하기에는 힘이 없다. 정당 가입없이 혼자 할 수도 있고, 기존 정당과 함께할 수도 있다"며 "지금 다당제가 됐는데 저는 생각보다 훨씬 개방적이고 유연한 사람이다. 동반성장에 대해 뜻을 같이하면 연합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지난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나 국민의당에 합류하지 않은 이유에는 "설명드릴 수 없는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면서 "그럼에도 동반성장 사회 건설 속도가 늦어지면 사회가 다시 파탄 날까 봐 걱정됐다. 이제 가칭 동반성장국가혁신포럼에서 사회적 문제를 지적하고 답을 제시하려 한다"고 말했습

니다.

이어 "저는 흙수저도 아니고 수저가 없는 무수저"라고 밝힌 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서는 "북핵문제 해결에 도움이 됐다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며 "한국인 사무총장이면 조국인 한국의 평화를 위해 무엇이든 했으면 좋았을 텐데 좀 게을리하신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박진, 탁월한 능력 가져"…비속어 논란엔 '침묵'
  • '다른 남자 만나?' 전 연인 집 흉기 들고 찾아간 50대 남성, 경찰에 붙잡혀
  • 與 "어린이집부터 실내 마스크 미착용 검토…입국 후 PCR 폐지"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마약 투약 의혹’ 남태현·서민재, 소변·모발 국과수 의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