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정남 피살, 정부 태영호 등 주요 탈북민 경호 대폭 늘려

기사입력 2017-02-21 07: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정남 피살, 정부 태영호 등 주요 탈북민 경호 대폭 늘려

태영호/사진=MBN
↑ 태영호/사진=MBN


정부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46)이 말레이시아에서 살해당한 사건을 계기로 한국으로 망명한 주요 탈북민에 대한 경호를 대폭 강화한 것으로 15일 전해졌습니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김정남 피살사건 직후 주요 탈북민을 밀착 경호하는 (경찰 등의) 인력을 늘렸다"며 "구체적으로 얼마나 늘었는지는 보안상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고위급 탈북민도 "(나를 따라다니며 보호하는) 경호원이 늘었다"며 "(몇 명이 경호하고 있다고) 구체적으로 말할 수는 없으나 예전에 2명이었다면 지금은 4명이 하는 정도"라고 말했습니다.

작년 여름 한국으로 망명해 활발한 대외공개 활동 중인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에 대한 밀착경호도 강화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요 탈북민이 한국으로 오면 통상 3~4년 정도 경호원들이 따라다니면서 신변을 보호하다가 대외 공개활동을 하지 않은 탈북민이면 밀착경호가 중단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대외 공개활동을 하는 주요 탈북민은 3~4년이 지나도 밀착경호가 계속됩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처럼 대북전단 살포에 관여하는 탈북민도 북한의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밀착경호가 이뤄지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는 김정남 살해 사건을 계기로 탈북민 신변보호 체계도 전반적으로 점검하고 있습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정남 살해 사건에 따른 정부의 조치 사항과 관련, "어젯밤과 오늘 상황점검을 했다"며 "그리고 탈북민과 남북교류단체 관계자들에 대한 신변안전 시스템을 점검하고, 앞으로 신변안전에 유의하도록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대변인은 "과거에도 (한국으로 망명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처조카인) 이한영 씨 피살사건이 있었고,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에 대한 암살 시도도 있었다"며 "북한이 이미 국내에 있는 탈북민들을 살해하겠다고 협박한 적이 있기 때문에 그런 차원에서 당연히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