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19대 대선] 후보등록 하는 날 내분…유승민 "사퇴 없다" 일축

기사입력 2017-04-16 08:40 l 최종수정 2017-04-16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반면 바른정당은 대선 레이스의 닻을 올리기도 전부터 흔들리는 모습입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의 지지율이 좀처럼 오르지 않자 당 의원들 일부가 후보 사퇴를 거론하고 나선 겁니다.
유 후보는 사퇴란 없다는 입장이지만,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
윤지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바른정당 의원 20여 명이 그제(14일) 비공개 조찬 회동을 했습니다.

유승민 후보의 지지율이 좀처럼 뜨지 않자 심각한 분위기 속에 후보 사퇴를 포함해 향후 대책을 논의한 것입니다.

어제 선관위에 직접 대선후보 등록을 한 유 후보는 "그런 이야기는 앞에서 말하라"며 사퇴설을 일축했습니다.

▶ 인터뷰 : 유승민 / 바른정당 대선후보
- "그런 이야기를 하고 싶으면 실명을 대고 떳떳하게 이야기를 하라고 전해주십시오. 사퇴는 없습니다."

보수진영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도 "홍준표 후보는 사퇴하는 게 마땅한 자격 없는 후보"라면서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유 후보의 완주 의지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오르지 않는 지지율이 걸림돌입니다.

수십억 원에 이르는 선거비용은 선거보조금과 후원금으로 충당하고 씀씀이를 최소화한다곤 하지만, 이 역시도 고민거립니다.

후보등록 날 당내 사퇴 요구라는 암초에 부딪힌 유 후보가 고비를 넘기고 완주할 지가 대선 레이스의 또 다른 변수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MBN뉴스 윤지원입니다. [jwyuhn@gmail.com]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박기덕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화성-12형 추정 미사일 '정상각도' 발사…괌까지 타격 가능
  • 일본 열도 5년 만에 통과…홋카이도 한때 대피령
  • 뇌물 받도 터널 부실시공에 눈감아…국토관리사무소 공무원 3명 구속
  • 검찰 '성남FC 의혹' 벌써 세번 째 압수수색…농협·현대백화점 등 7곳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