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 통합될 것…한국당과 대립 불가피"

기사입력 2017-05-11 19: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자유한국당 홍준표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 통합될 것…한국당과 대립 불가피"

자유한국당 홍준표 / 사진=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홍준표 / 사진=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선후보는 11일 "호남 1·2중대(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는 통합될 것"이라며 "어차피 한국당과 민주당은 대립이 더 극심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홍 전 후보는 이날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활동했던 의원들과 만찬을 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예상한 뒤 "자기들 마음대로 (하도록) 절대 안 놔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날 청와대 민정수석에 서울대학교 조국 교수가 임명된 데 대해 "서울대 교수를 사퇴하고 가는 게 맞다"고 지적했습니다.

한 참석자가 "조 수석의 가족이 경영하는 사학법인 '웅동학원'이 상습 고액 세금체납 명단에 올랐다"고 말하자 홍 전 후보는 "박근혜 정부, 이명박 정부 초기에 (현 민주당이) 얼마나 분탕질을 쳤느냐"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참패하고 대선 불복도 했다. 박근혜 때도 마찬가지다. 국정원 댓글 하나만 갖고 몇 년을 끌고 가나"라며 "거기다가 세월호, 박근혜가 세월호 운전했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이어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잘못하는 거 용서하면 안 된다. (보수를) 불태운다고, 궤멸시킨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말했습니다.

앞서 홍 전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호남의 전략적 투표는 소름 끼칠 정도로 무섭다. 우리에게는 2%도 주지 않는 야박함과 문 후보에게만 전략적으로 몰아주는 호남 민심이 참으로 무섭다"고 적었습

니다.

그는 "이렇게 묻지 마 몰표로 지역을 갈라놓고 어떻게 지역감정 해소를 주장할 수 있을까. 이 나라가 걱정이다"고 비판했습니다.

만찬에는 후보 수행단장을 맡았던 김대식 교수와 강석호·김명연·김선동·민경욱·윤한홍·정종섭·강효상·김종석·김성태(비례) 의원이 참석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변호사 제명됐는데도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속보] 최서원 '국정농단 태블릿PC' 반환소송 승소…법원, 검찰에 반환 명령
  • '성추행 가해자 선처' 집단 탄원한 공기업, 정부로부터 경고 처분
  • 김어준 "이재명, 새로운 인물 만들어야" 발언에 '개딸'들 반응은?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도서 로또 1등 당첨돼 43억 얻은 남성 "로또 1등 되고 불행해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