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소속 고위공직자 15명 중 10명이 다주택자

기사입력 2017-08-25 15:40 l 최종수정 2017-08-25 18: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내년 4월까지 집을 파시라"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투기세력'으로 지목한 '다주택자'들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와 내각에도 다수 포진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공직자 재산 공개 대상인 청와대 고위 공직자 15명 중 10명이 2채 이상의 집을 소유한 다주택자(배우자 포함)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등 정부 부처 소속 고위공직자 중에서도 다주택자가 많았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재산공개대상자 72명의 재산등록 사항을 25일 관보에 게재했다. 이중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임명된 공직자는 23명이다. 재산공개대상자는 취임 3개월이 지난 고위공직자가 대상인데 청문회를 거치거나 임명이 늦어진 공직자는 이번 관보의 공개 대상자가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재산은 지난해 5월 국회의원 퇴직 때보다 3억1500만원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5억6600만원이던 예금이 3억원 가량 늘어났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본인 이름으로 5억2100만원, 김정숙 여사 이름으로 3억2200만원, 어머니 강한옥 여사 이름으로 2300만원 등 총 8억6700만원의 예금을 신고했다.
이번에 재산을 공개한 23명의 고위 공직자 중 12명이 다주택자였고 청와대 소속 공직자 15명 중에 10명이 다주택자였다.
청와대 재산공개대상자 중 가장 많은 93억1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장하성 정책실장은 부부 공동명의로 서울 잠실의 아파트와 경기도 가평의 단독주택을 보유하고 있다.
청와대 수석비서관 중에서는 가장 많은 49억8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조국 민정수석은 서울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와 부산시 해운대구 아파트(부인 소유) 등 모두 3채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의 설계자로 알려진 김수현 사회수석은 경기도 과천에 아파트 한 채만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부인 명의로 대구에 근린생활시설 한 곳을 보유하고 있다. 청와대 수석비서관 중 가장 재산 신고액수가 적은 사람은 하승창 사회혁신수석으로 3억1000만원을 신고했다. 정부부처 공직자

중에서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가장 많은 64억719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윤 지검장은 지난 2012년 수십억대의 자산가인 부인과 결혼했다. 윤 지검장의 배우자는 서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주상복합아파트와 가락동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고, 경기도 양평군 강상면 일대에도 다수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
[최희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위례 의혹 이재명 18번 언급…'사업 중단' 발표 후 물밑작업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