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 관영매체엔 신형 미사일 공개, 실제로 쏜 것은 단거리 미사일

기사입력 2017-08-26 1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이 26일 단거리 미사일 3발을 발사한 것은 한미의 UFG 연습에 반발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도 미국을 지나치게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도 포함된 것으로 분석된다.
북한은 지난달 28일 사거리 1만㎞급으로 분석된 '화성 14형' 발사에 성공했고 미국의 강력한 반발에 직면했다. 이번 미사일 발사의 방향과 사거리를 봤을 때 저강도 도발로 평가된다.
북한이 저강도 도발에 나선 것은 미국과의 '밀고 당기기' 전략의 일부로 보인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3일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이 국방과학원 화학재료연구소 시찰을 보도하며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 13형'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 3형'의 개략적 구조도가 사진에 포함되도록 슬쩍 공개했다. 자신들의 미사일 능력을 과시하려는 의도로 관영매체를 이용한 것이다.
그러나 26일 실제로 발사한 것은 단거리미사일이었고 방향도 정동 방향이 아닌 동북 방향이었다. 일본을 자극하는 강도를 최소화 하기 위해 약간 북쪽으로 방향을 틀어서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일본이 지난 주 외교·국방장관(2+2)회담을 갖고 북한의 위협에 대한 '찰떡공조'를 과시한 것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 계획에 영향을 줬을 것으로 관측된다.
군의 소식통은 "U

FG 연습 기간에 북한이 어떤 식으로든 도발을 할 것으로 예상됐다"며 "내부적 긴장감을 유지하면서도 미국의 반응은 최소화하려는 도발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 조야에서 지속적으로 대화 협상론이 흘러나오고 있는 상황을 최대한 유리하게 이끌고 가려는 의도라는 것이다.
[안두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발언 보도' 최초 보도 MBC 향해…권성동 "신속한 조작"·나경원 "의도된 왜곡"
  • 한미 연합해상훈련 앞두고...중국, 서해서 군사훈련 예고
  • "내 월급이 이렇게나 올랐다고?"...상반기 임금 상승률 6.1%
  • "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 112 신고에 신속히 해결한 경찰
  • '정동야행' 일제강점기 의상 대여 논란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