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38노스 "250kt 상향 `수소폭탄` 북한 주장 확인"

기사입력 2017-09-13 1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3일 실시된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따른 지진 규모 추정치들이 잇따라 상향 조정됨으로써 폭발력 추정치 역시 얼추 250kt까지 상향 조정될 수 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12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는 "수소폭탄"을 터뜨렸다는 북한의 주장을 확인하는 것이라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6차 핵실험의 폭발력 250kt은 미국 로스앨러모스 국립연구소(LANL)의 핵실험 전문가 프랭크 파비안 등 연구원들이 지난 3월 38노스 기고문에서 풍계리 만탑산 북쪽 갱도 입구의 수평굴 굴착 작업에 대한 위성사진과 거대한 암반구조 등을 분석, 이 굴의 제어·지탱 가능한 폭발력을 최대 282kt이라고 계산한 것에 매우 가까운 값이다.
38노스는 풍계리 만탑산 지하에서 실시된 제6차 핵실험의 강력한 폭발력으로 인해 만탑산이 붕괴할지도 모른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매우 과장된 것"이라면서도 지표에까지 이르는 "상당한 균열(cracking)"과 "회복할 수 없는 변형(strain)"이 생겼을 것이라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그러면서 미래의 지하 핵실험을 위해 북쪽 갱도가 아닌 이곳 갱도들을 중심으로 미리 준비 작업을 하고 있는 것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3

8노스는 또 이번 핵실험에서 사용된 핵무기의 폭발력을 수십kt에서 수백kt까지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는 북한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북한이 핵무기를 자신들의 존립에 대한 위협을 억지하는 데 뿐 아니라 전술적 용도로도 사용할 의도임을 시사하는 것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왜 안 만나 줘?" 사다리 타고 집 침입해 무차별 폭행
  • 진화한 보이스피싱 목소리…그놈 아닌 '그녀'도 조심
  • 머스크 한마디에 비트코인 '롤러코스터'…"시세조종" 비판도
  • 빌 게이츠, 여직원과 불륜 인정…"혼외관계"
  • 고 손정민 씨 친구 "유력 인사 없고 신발 낡아 버려…억측말라"
  • 재재, '남혐' 손가락 논란 터졌다…"페미니스트" vs "지나친 망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