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추미애 대표 "지방선거 격전지, 여전히 수도권일 것"

기사입력 2018-02-04 19:14 l 최종수정 2018-02-11 2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30일 당내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지방선거에서의 격전지를 꼽아달라는 물음에 "여전히 수도권일 것"이라며 "서울은 수성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의 불모지로 꼽히는 PK(부산·경남)과 TK(대구·경북)지역에 대한 얘기를 이어갔습니다.

추 대표는 "'국민이 우리한테 기대를 걸어주는구나'하고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곳이 부산·울산·경남(부·울·경)이다. 부·울·경을 바꿔보는 것이 이번 선거의 관전 포인트일 수 있다"면서 "대구, 경북은 우리가 더 노력해야 한다"고 말

했습니다.

개헌의 쟁점인 권력구조 개편과 관련해선 "적절한 권한 분산은 우리도 구상하고 있다"며 "다만 내각제가 바람직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대통령에게 집중된 권한 분산이 내각제, 이원집정부제, 국회가 추천하는 총리제, 이렇게 가서는 너무 정쟁화할 것"이라고 추 대표는 밝혔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정부 "12월 초까지 하루 400~600명 지속" 강조
  • 윤석열 "직무배제 취소하라"…추미애 상대로 소송
  • 소상공인 "하루하루 버티는 중"…비대면 외식쿠폰 검토
  • 7살 아이 엎드리게 해 때린 또래…직접 찾아가 응징한 아빠
  • '청정지역' 울릉도 확진자 첫 발생…어선 방역 관리 '구멍'
  •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징역 40년…공범들도 중형 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