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현미 장관, 베트남·싱가포르서 수주지원 외교 추진

기사입력 2018-03-04 14: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사진제공=연합뉴스]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사진제공=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베트남·싱가포르 등 해외 건설 수주 지원을 위한 외교에 나선다.
4일 국토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오는 5일부터 8일까지 베트남과 싱가포르를 방문해 한국 기업의 인프라 프로젝트 수주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주거복지, 스마트인프라 등 국토교통 분야에 대한 정부 간 협력도 추진한다.
베트남과 싱가포르는 우리나라 건설사들의 해외 수주 비중이 높은 나라들이다. 이번 방문으로 교통·에너지·수자원·스마트IT(정보기술) 등 4대 중점 분야에 대해 양국 간 포괄적 협력체계를 구축할 전망이다.
특히 김 장관은 베트남 건설부·교통부·자원환경부 장관과 연이은 협력회의를 갖고 베트남 정부가 추진 중인 대형 인프라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들이 참여하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싱가포르에서는 국가개발부를 비롯해 스마트네이션·디지털정부청 및 육상교통청과 고위급 협력회의를 갖고 양국 간 주택도시 협렵회의 신설·정례화를 제안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주거복지 및 스마트시티 분야 정책을 공유하고 프로젝트 공동 추진 및 관련 기업 간 교류 등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단순히 수주를

위한 협력관계에서 벗어나 국가 발전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인프라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상생발전을 위한 핵심"이라며 "베트남·싱가포르뿐만 아니라 인도·태국·필리핀 등 모든 남방국가들과 인프라 협렵관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 발언에 "와, 세다"
  • 전 애인 납치한 뒤 차에 불지른 50대…야산서 숨진 채 발견
  • 북한에 시간당 40㎜ 넘는 폭우 쏟아져…피해 상황은?
  • 미투젠 공모가 2만7천 원 확정
  • 일본 도쿄 코로나 신규 확진자 다시 300명대로 증가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