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정은 미북회담 앞두고 대동강수산물식당 시찰

기사입력 2018-06-09 11: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사진 제공 = 연합뉴스]
미북정상회담을 앞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새로 건설된 평양대동강수산물 식당을 둘러봤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이번 현지지도는 북한 매체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고 돌아온 사실을 아직 보도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나와 주목된다. 김정은 위원장의 현지지도에는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한광상·리병철·김여정·김용수·조용원 노동당 간부들이 동행했으며, 현지에서 식당건설에 참여한 군부대 지휘관 등이 김 위원장을 영접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철갑상어와 칠색송어 등이 헤엄치는 실내 못과 가공품 매대, 대중식사실을 돌아보고 "옥류관과 같이 평양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인민봉사기지가 태어났다"고 크게 기뻐했다.
이어 "식당건설자료를 보고 설계와 시공을 잘했다고 평가했는데 실제 와보니 정말 멋있고 특색있다"면서 식당 이름을 직접 '평양대동강수산물식당'으로 짓기도 했다고 전해졌다. 또 "인밀들에게 보다 유족하고 행복한 생활을 마련해주기 위해 노

력해나가야 한다"며 식당 관리운영과 봉사활동에 대해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인민들이 사철 펄펄 뛰는 물고기로 만든 맛있고 영양가높은 수산물료리와 가공품을 봉사 받게 되면 좋아할 것"이라며 북한 근로자 외에 외국 손님들에게도 봉사할 것을 지시했다.
[디지털뉴스국 조하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