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한 석탄 반입' 의심 선박 3척 추가 확인…총5척

기사입력 2018-08-03 10:56 l 최종수정 2018-08-10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금수품목으로 지정된 북한산 석탄을 반입한 것으로 추정되는 선박이 기존에 알려진 2척 외에 3척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어제(2일) "북한산 석탄을 국내에 반입한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은 기존에 알려진 리치글로리호와 스카이엔젤호 외에 3척 더 있다"며 "현재 관세청에서 전반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파나마와 벨리즈 등에 선적을 둔 선박 3척은 러시아에서 환적된 북한산 추정 석탄을 싣고 작년 11월 동해항과 포항항에 입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이 반입한 석탄은 총 1만5천톤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공개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패널 보고서에 따르면 러시아 홀름스크항에서 환적된 북한산 석탄이 파나마 선적인 스카이엔젤호와 시에라리온 선적인 리치글로리호에 실려 작년 10월 2일과 같은 달 11일 각각 인천과 포항으로 들어온 사실이 확인된 바 있습니다. 이들 두 선박이 한국으로 들여온

북한산 석탄은 총 9천여톤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관세청은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을 받는 외국 국적 선박들이 다시 한국에 입항하거나 영해를 통과할 경우 안보리 결의에 따라 억류 조처를 할 것인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더불어 관세청은 북한산 석탄을 수입한 국내 업자들에 대해서는 사법 처리 여부를 검토 중입니다.

[MBN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혜원 검사 "박원순 팔짱 낀 나도 성추행범" 2차 가해 논란
  • "다른 남자와 노래 불러서"…수차례 아내 폭행 대학강사 집행유예
  • 트럼프 조카 "트럼프, 대통령 된 뒤 '반사회적 망상' 심해져"
  • 군산서 확진자 접촉한 37명…검사 결과 모두 '음성'
  • 임실군 공무원, '성폭행 피해' 암시 문자 남기고 극단 선택
  • 청와대, 탁현민 측근 특혜 의혹에 "과장보도…강한 유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