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송도근 사천시장 "KAI 위성개발센터·민수전용복합동 유치하겠다"

기사입력 2018-09-28 07:10 l 최종수정 2018-10-05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송도근 경남 사천시장은 어제(27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대전 위성개발센터와 대형 항공기 부품공장인 민수사업을 위한 민수전용복합동을 유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송 시장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에 있는 KAI 위성개발센터를 사천 본사의 연구개발센터(R&D)와 결합해 집적화할 수 있도록 반드시 유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위성개발센터는 차세대 중형위성과 다목적 실용위성 연구개발과 생산, 발사 시험 연구를 수행하는 곳입니다.

최근 세종시와 대전시 등 충청권은 물론 인근 다른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송 시장은 "위성개발센터는 KAI 본사 부지나 완충녹지 공간 내에 설립하겠다"며 "위성개발에 나서면 400여명의 고용과 2천300억원의 매출이 예상된다"고 기대했습니다.

사천에 우리나라 항공산업 관련 기업 70%가 있고 전체 생산량은 80%라는 점을 송 시장은 강조했습니다.


송 시장은 KAI의 대형 항공기 부품공장인 민수전용 복합동 유치, 건립 의지도 밝혔습니다.

송 시장은 "에어버스 민항기인 A320 본체 주요 구조물과 A321 동체, 보잉 중거리 시장용 항공기(NMA) 동체 등을 제작할 수 있는 민수전용 복합동을 KAI 본사와 인접한 곳에 유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수전용 복합동은 항공정비(MRO) 3단계 예정지로 계획된 곳에 9만9천 제곱미터(㎡)를 조성할 계획이라고 송 시장은 덧붙였습니다.

송 시장은 "민수전용 복합동은 800여명의 인

력을 추가로 고용하고 앞으로 KAI가 수주하게 될 민수 물량을 제작함으로써 지속적인 항공산업 발전을 도모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송 시장은 최근 지역 내 반발 기류가 일고 있는 KAI의 항공부품공장 경남 고성지역 추진에 대해서는 "사천에 민수전용 복합동을 건립한다면 이런 문제를 자연스럽게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MBN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북 통일전선부 "남북연락사무소 폐쇄…김여정 지시"
  • 양천구 탁구장 관련 확진 오늘 7명 추가…최소 13명
  • 아시아나 채권단, "HDC현산, 이달 말까지 인수 의사 밝혀라"
  • 文 "국가, 모든 희생·헌신에 반드시 보답해야"
  • 강남 한복판 치과의사 5500명 운집 행사 강행
  • 세계 확진 매일 10만명씩 증가…"다시 급증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