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노건호 "아쉽고 무거운 마음…남북관계 잘 진행되길"

기사입력 2018-10-04 10:37 l 최종수정 2018-10-11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씨는 10·4선언 기념행사 참석을 위한 방북에 앞서 "아쉽고 무거운 마음을 안고 행사를 치르러 가게 됐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정부 수송기를 이용해 평양으로 이동하는 노건호씨는 오늘(4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11년 전에 주역을 하셨던 두 분 모두 세상에 안계시고 뜻은 계속 기려야 하겠기에 아쉽고 무거운 마음"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노건호씨는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접견으로 10·4선언 두 주역 2세의 만남이 성사되지 않겠느냐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2세라는 이름이 어떤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그저 앞으로 남북관계가 평화와 번영이라는 그런 가치를 중심에 두고 계속 잘 진행돼

나가기를 바랄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노 전 대통령이라면 현재 한반도 상황을 어떻게 평가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엔 "(남북관계가) 역사적인 전환기에 접어들었다고 보인다"며 "정말 놓치지 말아야 할 기회가 이렇게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문재인 대통령의 헌신적 노력에 아주 고마워하실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북 통일전선부 "남북연락사무소 폐쇄…김여정 지시"
  • [속보]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 누적 확진자 42명
  • 양천구 탁구장 관련 확진 오늘 7명 추가…최소 13명
  • 아시아나 채권단, "HDC현산, 이달 말까지 인수 의사 밝혀라"
  • 강남 한복판 치과의사 5500명 운집 행사 강행
  • 미, 일자리 '깜짝 증가'…다우지수 3% 급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