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2018년 마지막 휴가…성탄절까지 나흘간 휴식

기사입력 2018-12-24 09:45 l 최종수정 2018-12-31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하루 연차휴가를 씁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지난 주말부터 휴일인 내일(25일) 성탄절까지 나흘을 연달아 휴식을 취한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오늘 하루 연가를 내고 어머니 및 가족과 함께 성탄절을 보낼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휴가로 올해 들어 12일의 연가를 모두 소진하게 됩니다.

이번 주가 올해 마지막 주인 만큼 이날 휴가는 사실상 올해 마지막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월과 6월에 각각 하루

짜리 휴가를 낸 데 이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중재자로서 강행군하던 6월 말 감기몸살로 이틀간 휴가를 썼습니다. 지난 7~8월 5일간 여름 휴가를 다녀왔고 9월 미국 방문을 마친 직후 하루 연차휴가를 내고 경남 양산 사저로 내려가 휴식을 취했습니다. 유럽순방 직후인 지난달 2일에는 청와대 관저에서 하루 연가를 내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6인 사표' 선별 수리 가능성…새 비서실장은?
  • 진중권 "공수처, 민초들 삶과 아무 관계 없는데 목숨 거는 이유 모르겠다"
  • [속보] 코로나19 어제 28명 신규확진…지역발생 17명·해외유입 11명
  • '상황극 강간범 역할 무죄' 2심은 어떻게?…12일 항소심 첫 공판
  • '음주운전' 개그맨 노우진,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
  • 수술실 CCTV, 실시간 공개하는 성형외과 등장…업계 관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