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與野, 유치원법 논의 `6인 협의체` 구성

기사입력 2018-12-24 1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올해 마지막 본회의가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 교섭단체 3당이 24일 '유치원 3법'(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 개정안) 논의를 위한 '6인 협의체'를 가동하기로 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4일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비공개 회동하 12월 임시국회 현안 등을 논의했다.
그 결과 여야는 유치원 3법을 임시국회 본회에서 처리하기 위해 '6인 협의체'를 이르면 이날 오후부터 가동하기로 합의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유치원 3법 관련해서 3당의 정책위의장 또는 원내수석부대표와 각 당의 법안심사소위 위원 1명이 참여하는 6인 협의체를 열어 오늘 오후라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6인 협의체와 관련해 "한국당의 처지가 바뀐 게 없다는 걸 재확인했다"면서 "정책위의장과 수석부대표, 교육위 관련된 사람과 협의하자고 해서 '좋다'고 했다. 만약 (한국당이) 유치원 3법 기존입장을 바꾸지 않고 주장할 경우 (바른미래당) 중재안으로 패스트트랙을 올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여야는 또 공공부문 채용 비리 국정조사 계획서의 본회의 채택

을 위해 위원장(민주당 최재성 의원)이 이른 시간 안에 각 당 간사와 협의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에 따른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을 강하게 요구했으나 여당인 민주당의 반대로 뚜렷한 결론은 나오지 않았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전북 장수 산사태로 부부 숨져…나주 요양원 보트 타고 구조
  • 의암호 사고 가족 "수포섬 고정 작업 지원하다 변 당해" 토로
  • 전국 81개 시·군·구 산사태 경보·주의보 발령... "어디서나 산사태 발생할 수 있어"
  • 전라선 익산~여수엑스포역 구간 열차 운행 재개
  • 폭우 속 착륙하다 인도 항공기 '두 동강'…최소 18명 숨져
  • '물바다' 북한 또 폭우 경보에 비상…북 매체는 김정은 시찰 미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