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경욱·김정호 해명에 여론 악화…정치권서도 "오만의 극치"

김문영 기자l기사입력 2018-12-24 19:30 l 최종수정 2018-12-24 2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잇단 국회의원들의 부적절한 행태가 도마에 오르면서 여론의 질타가 따갑죠.
그냥 사과만 했으면 좋으련만 사실이 아니라며 한 해명이 오히려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는데요.
이를 바라보는 정치권에서조차 부끄럽다는 반응이 나옵니다.
김문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이번엔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구설에 올랐습니다.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지난 19일 민 의원은 지역 주민을 상대로 안부를 물었고 주민이 "이번 정부에서는 잘 지내고 있다"고 답하자 고개를 돌려 침을 뱉었습니다.

"침을 뱉었냐"고 주민이 묻자, 민 의원은 "네 뱉었습니다"라고 대답하고는 노려보며 "고소하세요"라고 말했다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민 의원은 "비염이 도져 침을 뱉었다"고 해명했지만, 시민들의 반응은 "비염 때문에 침을 뱉느냐"며 싸늘합니다.

정치권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정의당은 침을 뱉는 것은 경범죄에 해당하고 "오만의 극치"라며, 국회의원직을 내려놓으라고 요구했습니다.

▶ 인터뷰 : 정호진 / 정의당 대변인
- "민중을 개, 돼지로 비하했던 나향욱 전 비서관에 결코 뒤지지 않는 모욕과 비하의 갑 중의 갑, 갑질 중의 갑질입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선거운동 기간이었다면 침을 뱉을 수 있었겠냐"고 쏘아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공항 갑질 의혹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을 둘러싸고는 공항 보안요원과 수행비서가 서로 다른 주장을 하며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해당 보안요원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의원을 상대로 갑질을 할 바보는 아니다"라고 주장했고,

김 의원의 비서 박 모 씨는 "김 의원이 공항에서 의원이 이용할 수 있는 의전실도 마다하는 분"이라며 갑질과는 거리가 멀다고 반박했습니다.

MBN 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편집 : 윤 진


기자 섬네일

김문영 기자

보도국 정치부
  • - 사회부 사건팀 출입
    - 현 국회(정당팀) 출입
  • MBN 김문영 기자입니다. 세상을 따뜻하게, 더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화제 뉴스
  • "조상님 일찍 왔어요"…귀성 자제 요청에 이른 성묘 행렬
  • [종합뉴스 단신] 이재명, 지역화폐 단점 지적한 윤희숙에 "공개 토론하자"
  • 평택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로 2명 사망…주말 전국 화재 잇따라
  • 추미애 보좌관 "휴가 대리 신청" 진술…민원실 통화 기록은 '없어'
  • [뉴스추적] 김홍걸 제명 '일파만파'…이낙연 '당 기강잡기?'
  • 재감염 의심사례 조사…거리두기 2단계 연장 여부 내일 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