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헝가리][MNG] 수색 3일째…"대형 크레인 접근 불가"

연장현 기자l기사입력 2019-06-01 19:30 l 최종수정 2019-06-01 1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사고로 우리 국민들이 사망하고, 실종된 지 사흘 째입니다.
현지 기자 연결해서 수색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연장현 기자! 지금 어디에 있습니까?

【 기자 】
저는 사흘 전 유람선 침몰 사고 지점인, 부다페스트 머르기트 다리 밑에 나와있습니다.


【 질문 1 】
지금은 날씨가 좋아보이는데요.
수중 수색, 시작됐습니까?

【 기자 】
제 뒤로 보이는 곳이 허블레아니 호가 침몰된 사고 현장인데요.

비가 그치고 날씨는 좋아졌지만, 강 수위가 여전히 높은 데다가 유속도 상당히 빨라서 수중 수색은 실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수중 가시거리도 채 30cm가 되지 않아 잠수 구조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수중 수색이나 선체 인양에 대한 논의는 주말이 지나야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로 3일째 실종자들의 수색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만, 안타깝게도 추가 생존자의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이곳으로부터 하류 50km 지점까지 보트 4대에 우리 측 인원 12명과 헝가리 측 4명이 나눠타고 합동 수상 수색작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오늘은 앞으로 2번의 추가 수상수색 일정이 잡혀있습니다.

말씀드린 것 처럼 여전히 수위가 높기 때문에 인양을 위한 대형 크레인도 접근하기 힘든 상황입니다.


【 질문 2 】
피해자 가족분들은 지금 그 사고현장에 계십니까?

【 기자 】
어제 하루 피해자 가족 44명이 현지에 도착했는데요.

선발대로 도착한 가족 10명은 곧바로 사고 현장으로 이동해, 수색 상황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습니다.

또, 오늘은 신원이 확인된 사망자 7명의 유가족들이 조금 전 시신 안치소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일정은 가족들의 요청으로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내일은 여성가족부 소속 가족전문상담사 4명이 현지에 도착해 심리 치료 등 지원에 나섭니다.

현지 체류 이틀째인 강경화 장관은 오늘도 입원 중인 구조자와 피해자 가족들을 만났습니다.

현지 일정을 마친 강 장관은 약 2시간 뒤 귀국길에 오를 예정입니다.

부다페스트 머르기트 다리에서 MBN뉴스 연장현입니다. [tallyeon@mbn.co.kr]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연장현 기자

보도국 정치부이메일 보내기
  • - 2015년 10월 입사
    - 현 국방부, 통일부 출입
화제 뉴스
  • [단독] "술값 낼 테니 문 열어 줘"…사복 경찰에 딱 걸린 불법 영업
  • [단독] 정세균, 감염병법에 '손실보상' 문구 추가 검토
  • 바이든, 46대 미 대통령 취임…"통합에 영혼 걸겠다"
  • 신규 확진 401명…학원·사우나 집단감염 계속
  • 설 전 첫 백신 맞나…"접종센터 전국 250곳 목표"
  •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문서' 유출범은 공무원…검찰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